• 아시아투데이 로고
[포토] 손 흔드는 에이미

[포토] 손 흔드는 에이미

기사승인 2021. 01. 20. 19:2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프로포폴 혐의로 강제출국당한 방송인 에이미가 20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5년만에 입국하고 있다.
에이미는 지난 2012년 프로포폴 투약 사실이 적발돼 법원에서 징역 8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은 바 있다.
출입국은 준법서약서를 두 차례 받고 에이미의 체류를 허락했지만 에이미는 지난 2014년 또다시 졸피뎀 투약으로 벌금형을 받으면서 2015년 12월 말 강제 출국당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