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내일 전국에 강풍 동반한 눈·비…빙판길 주의

내일 전국에 강풍 동반한 눈·비…빙판길 주의

기사승인 2021. 01. 27. 17: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다시 쌀쌀해진 아침, 미세먼지는 보통
봄날 같았던 날씨가 다시 겨울로 돌아간 27일 오전 서울 송파구 잠실역 사거리에 전광판에 기온이 표시돼 있다. 이날 서울 지역의 미세먼지는 보통, 아침 최저 기온은 영하권을 기록했다./연합
목요일인 28일은 기온이 급격히 떨어지고 태풍급의 강한 바람이 부는 데 더해 일부 지역에는 많은 눈이 내리겠다.

이날 전국의 아침 최저기온은 -5∼2도의 분포로 대부분 지역이 쌀쌀하겠다. 낮 최고기온은 1∼11도로 예보됐다.

기상청은 “28일 오후부터 30일 오전까지 중부지방·남부산지를 중심으로 아침 최저기온 영하 10도 이하의 강추위와 최대 순간풍속 시속 90㎞ 이상의 강풍에 더해 대설특보 수준의 눈이 덮칠 전망”이라고 27일 내다봤다.

이날 오전 서쪽지역부터 비 또는 진눈깨비가 내리기 시작해 낮에는 전국 대부분 지역으로 확대되고, 찬 공기가 유입되기 시작하는 낮에는 내리던 비가 눈으로 바뀌어 내리면서 강도가 한 차례 강해지겠다.

이후 찬 공기가 눈 구름대를 남동쪽으로 빠르게 밀어내면서 저녁에는 대부분 지역의 눈이 그치겠지만, 해상에서 발달한 눈구름대의 영향으로 충청권과 전라권, 제주도는 29일 오전까지 눈이 이어질 전망이다.

지역별 적설량은 경기 동부와 강원도(동해안 제외)를 중심으로는 최대 10㎝ 이상, 해상 눈구름대의 영향이 계속 이어지는 전라동부 내륙에는 최대 15㎝ 이상의 눈이 쌓이면서 대설특보가 발표될 가능성이 있다.

그 밖의 지역에서도 내리던 비나 진눈깨비가 눈으로 바뀌어 짧은 시간에 강하게 내리면서 1∼5㎝의 눈이 쌓이겠다.

기상청은 “28일 오후부터 급격히 떨어지는 기온에 의해 내린 눈이 얼어붙어 빙판길이 되는 곳이 많을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퇴근길 교통안전에 유의해달라”고 당부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