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세균 총리 “담뱃값 인상 사실 아니다…전혀 고려한 바 없어”

정세균 총리 “담뱃값 인상 사실 아니다…전혀 고려한 바 없어”

기사승인 2021. 01. 28. 15: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중대본 회의 주재하는 정세균 총리
정세균 국무총리. /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28일 정부가 담뱃값 인상과 술에 대한 건강증진부담금 부과를 추진한다는 보도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담배가격 인상 및 술의 건강증진부담금 부과에 대해 현재 정부는 전혀 고려한 바가 없으며 추진 계획도 가지고 있지 않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 총리는 “담배와 술은 많은 국민들께서 소비하고 계시는 품목으로 가격문제 등 여러 가지 측면에서 충분한 연구와 검토가 필요하며 신중한 사회적 논의를 거쳐야 할 사안으로 단기간에 추진할 수 없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보건복지부의 공식적 답변이 있었음에도 국민 여러분들을 혼란스럽게 하고 있어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다시 한번 정부의 공식 입장을 명확히 말씀드린다”고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