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홍콩 스타 오맹달 사망...‘단짝’ 주성치 “너무 슬프고 비통하다”

홍콩 스타 오맹달 사망...‘단짝’ 주성치 “너무 슬프고 비통하다”

기사승인 2021. 02. 28. 14: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오맹달
홍콩 배우 우멍다(오맹달)가 간암 투병중 사망했다./영화 ‘소림축구’ 캡처
영화 ‘소림축구’ 등에서 저우싱츠(주성치)의 단짝으로 잘 알려진 홍콩 배우 우멍다(오맹달)이 향년 69세를 일기로 지난 27일 세상을 떠났다.

현지 매체 성도일보 등의 보도에 따르면 지인인 배우 톈치원은 취재진과 만나 간암으로 투병해오던 우멍다가 이날 오후 5시 16분쯤 숨을 거뒀다고 전했다.

1952년 중국 샤먼에서 태어난 우멍다는 유년 시절 가족들과 홍콩으로 이주해, 1973년 홍콩 방송국 TVB에서 저우룬파(주윤발)·런다화(임달화) 등과 함께 연기를 시작했다.

이후 저우싱츠와 호흡을 맞춘 ‘도성’ ‘서유기 월광보합’ ‘서우기 선리기연’ ‘희극지왕’ ‘소림축구’ 등에서의 희극 연기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

단짝 저우싱츠는 “병세를 지켜보며 마음의 준비를 했지만, 너무 슬프고 비통하다”면서 “아직도 그의 죽음을 받아들일 수 없다”고 애도했다. 류더화(유덕화)와 린즈잉(임지령)도 “그곳에서는 아프지도 않고 걱정도 없길 바란다” “영원히 우리의 마음 속에 있을 것”이라고 추모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