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중대본 “3·1절 집회 가급적 취소해달라…백신 가짜뉴스 엄정대응”

중대본 “3·1절 집회 가급적 취소해달라…백신 가짜뉴스 엄정대응”

기사승인 2021. 03. 01. 10: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210301100132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이 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대본회의를 준비하고 있다./연합
방역당국은 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방지와 관련, 3·1절 도심 집회 자제와 백신 관련 가짜뉴스 엄정 대응 입장을 밝혔다.

권덕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중대본 회의 모두발언에서 “집회를 계획하고 있다면 가급적 취소해 주시기 바란다”고 밝혔다.

그는 “3·1절을 맞아 도심 곳곳에서 집회가 예정돼 있다고 하는데 지난해 광복절 광화문에서 있었던 집회를 통해 코로나19 감염이 확산했던 아픈 기억이 아직도 생생하다”고 지적했다.

권 1차장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집회를 진행한다면 주최 측은 신고한 인원 제한을 지키면서 마스크 쓰기, 서로 간의 거리두기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해달라”며 “아울러 집회 이후 식사 모임 등은 갖지 말아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관계부처와 지방자치단체에서는 이번 3·1절 집회가 코로나19 재확산의 계기가 되지 않도록 집회 현장에서 방역수칙 준수 여부 등 현장 점검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주문했다.

코로나19 백신 접종과 관련해 권 1차장은 “방송통신위원회와 경찰청 등 관계부처가 가짜뉴스에 엄정히 대응해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최근 백신 접종 관련 가짜뉴스와 유언비어가 유포되는 사례가 심각하다고 한다”며 “이는 백신 접종을 통해 집단면역을 형성하고 잃어버린 일상을 회복하려는 우리의 여정을 방해하는 중대 범죄라고 볼 수 있다”고 밝혔다.

권 1차장은 “일상 회복을 위한 접종을 시작한 지 4일째, 접종은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면서 “이미 전 세계에서 2억회분이 넘는 백신이 접종됐지만 부작용 사례가 극히 적었고 대부분 경미한 증상으로 파악된다”고 설명했다.

또 “사흘간의 연휴와 포근한 날씨 때문인지 전국 주요 관광지와 대형 쇼핑몰 등에 많은 사람이 몰렸다”면서 “백신 접종에 더해 불어오는 봄바람에 방역에 대한 경각심이 눈 녹듯 사라진 것은 아닌지 매우 우려스럽다”고 했다.

권 1차장은 “수도권 지역에서 확진자 감소를 위한 방역 대책 강화에 만전을 기해달라”며 “따뜻한 봄과 신학기 개학을 맞아 활동량이 증가하는 시점에 방역수칙이 제대로 지켜지지 않는다면 코로나19가 재확산될 수 있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