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데일리★컷] 에이프릴 前 멤버 이현주, 여전히 밝은 근황…응원 이어져

[데일리★컷] 에이프릴 前 멤버 이현주, 여전히 밝은 근황…응원 이어져

기사승인 2021. 03. 01. 10: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asds
에이프릴 멤버들로부터 따돌림을 당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전 멤버 이현주에게 응원 물결이 쏟아지고 있다./제공=이현주 SNS
에이프릴 멤버들로부터 따돌림을 당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전 멤버 이현주에게 응원 물결이 쏟아지고 있다.

이현주는 해당 소식이 알려진 지난달 28일 자신의 SNS를 통해 근황 사진을 게재했다. 게재된 사진에는 이현주가 건강한 모습과 함께 귀여운 포즈를 취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앞서 이날 이현주가 에이프릴 멤버로부터 따돌림과 괴롭힘을 당해 팀에서 탈퇴했다는 주장이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왔다. 이현주의 친동생이라고 밝힌 A씨는 이현주가 탈퇴 당시 ‘연기를 위해 팀에서 나간다’는 내용이 담긴 자필 편지는 소속사인 DSP미디어에서 시킨대로 쓴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해 DSP미디어는 아직까지 어떠한 입장도 내놓지 않고 있다.

해당 소식이 알려지자 이현주를 향한 응원의 물결도 이어지고 있다. 누리꾼들은 “현주아 고생했다. 이제 진짜 행복했으면 좋겠다” “영원히 응원하겠다” “안 좋은 추억을 버리고 좋은 추억 만들자” 등 이현주를 응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