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청와대 “4차 재난지원금은 선거용 아냐…위기 극복 위한 정부의 의지”

청와대 “4차 재난지원금은 선거용 아냐…위기 극복 위한 정부의 의지”

기사승인 2021. 03. 02. 16: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20103101002852800189631
청와대는 2일 19조5000억원 규모의 4차 재난지원금을 두고 야권이 ‘4·7 재보궐 선거용’이라고 비판한 데 대해 “선거용 행보가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이미 대통령께서도 말씀하셨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관계자는 “19조5000억원의 추경안은 위기 극복을 위한 정부의 의지”라며 “선거용 행보가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집합금지 또는 집합 제한 조치로 어려움을 겪은 헬스장, PC방, 학원, 식당 사장님들 거기에 이제 지원의 사각지대에 놓여있던 분들을 그러면 정부가 가만히 보고만 있어야 되는지 묻고 싶다”고 반문했다.

이 관계자는 “코로나로 인해서 타격을 입은 국민들께 지원금을 드리는 것은 주요국이 모두 취하고 있는 조치이기도 하다”며 “어떤 나라는 보편 지급까지도 하고 있다. 만약 정부가 어려움을 겪으신, 또 겪고 있는 국민들께 손을 내밀지 않는다면 그때는 (야권이) 도대체 뭐라고 하실지 궁금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대통령께서 신년사에서 두 번째로 강조하신 것이 ‘포용’이다. 재난지원금은 포용적 회복을 위한 것”이라며 “대통령께서는 신년사에서 언급하신 대로 또박또박 회복과 포용을 위한 걸음을 옮기시는 중이다. 어려움을 겪고 계신 국민들께 하루빨리 각종 지원금이 지급될 수 있도록 부디 국회가 신속히 논의해서 처리해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