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취재뒷담화] 민영화 20년 지났는데…포스코 ‘정치 외풍’ 언제까지?

[취재뒷담화] 민영화 20년 지났는데…포스코 ‘정치 외풍’ 언제까지?

기사승인 2021. 03. 09. 0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0002646678_001_20210104133915562
최정우 회장이 화상으로 진행된 2021년 포스코그룹 시무식에서 신년사를 하고 있다. /제공=포스코
오는 12일 최정우 회장의 연임 여부를 결정하는 포스코 주주총회를 앞두고 정치권의 외풍이 격화되는 양상입니다.

지난달 말 열린 산업재해 청문회에서는 ‘보험사기꾼 수법’ ‘지옥의 저승사자’ 등 날선 인신공격성 발언이 이어졌고, 산재와 무관한 ‘신사참배’ 의혹까지 제기되는 등 최 회장 개인을 집중 겨냥하는 모습이 노골적으로 비춰지기도 했죠. ‘기업인 면박주기가 아닌 안전 예방책을 점검하는 자리’라는 말이 무색할 정도였습니다.

이달 초엔 아예 최 회장의 이름을 내건 ‘최정우 회장 3년, 포스코가 위험하다’는 토론회를 통해 사퇴 압박에 나서기도 했습니다. 최근 포스코의 리튬 염호 누적 매출액 전망치(35조원) 발표로 그룹 계열사 주가가 뛴 것을 두고도 여권 일각에서 시세조종을 이유로 금융당국 조사를 요청할 것이라는 얘기가 들리는 등 ‘포스코 흔들기’가 그야말로 점입가경입니다.

재계에서는 포스코가 민영화 이후 20년이 지났는데도 여전히 외풍에 시달리고 있다고 지적합니다. 최 회장이 이번 주총을 통해 연임에 성공하더라도 정권 교체 후 결국 임기를 채우지 못하고 포스코를 떠난 전임 CEO들의 전철을 밟을 것이라는 우려 섞인 전망도 벌써부터 나옵니다.

그간 포스코 CEO들은 새 정부가 들어설 때마다 중도 사퇴하는 ‘수난의 역사’를 반복해 왔습니다. 1968년 설립 당시 고(故) 박태준 초대회장부터 최 회장의 전임인 권오준 전 회장까지 총 8명의 회장이 모두 같은 길을 걸어야 했습니다.

특히 2000년 9월 정부 지분을 전량 매각하며 민영화된 이후로도 마찬가지입니다. 민영화 당시 CEO인 유상부 전 회장(1998년 3월∼2003년 3월)은 노무현 정부 출범 직후 주총을 하루 앞두고 사퇴했고, 이구택 전 회장(2003년 3월∼2009년 1월)은 한차례 연임했으나 이명박 정부가 들어선 1년 뒤인 2009년 초 정치권 외압 논란 속에 자리에서 물러났습니다.

정준양 전 회장(2009년 1월∼2014년 3월)은 박근혜 정부 출범 이후 국세청의 동시다발적 세무조사 압박 속에 임기 1년 4개월을 남겨두고 사퇴했고, 권오준 전 회장(2014년 3월~2018년 4월)도 역대급 실적으로 한차례 연임했으나 문재인 정부 출범 이듬해에 중도 사임했죠.

최근 가열되는 ‘최정우 회장 때리기’를 두고 일각에서 내년 대선 이후를 염두에 둔 사전포석이 아니냐는 곱지 않은 시선을 보내는 것도 포스코의 이러한 흑역사와 무관치 않아 보입니다. 재계에서는 민간 기업에 대한 정치권의 과도한 개입에 우려의 목소리를 내고 있습니다. 기업 자체의 의사결정기구나 주주들의 결정이 아니라 외압에 의해 기업이 흔들리고 미래가 좌우되면 결국 기업 경쟁력의 약화로 이어지는 것은 자명한 일이니까요.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