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올해 노후 아파트값 상승률 신축의 약 2배...재건축 기대감 작용

올해 노후 아파트값 상승률 신축의 약 2배...재건축 기대감 작용

기사승인 2021. 04. 12. 13: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신축 0.7% 오를 때 노후 아파트 1.27% 상승
clip20210412113234
서울 여의도 아파트 단지 일대 전경/연합
올해 들어 노후 아파트값이 새 아파트보다 값이 2배 가까이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하반기 이후 강화된 ‘실거주 2년’ 의무를 피하고자 재건축을 서두르는 단지가 늘어나고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부동산 규제 완화가 화두가 되면서 노후 아파트들의 재건축 기대감이 커진 영향으로 해석된다.

12일 한국부동산원의 주간 아파트 가격동향조사 통계에 따르면 서울에서 준공 20년 초과 아파트값은 올들어 지난주까지 누적 기준 1.27% 오른 것으로 집계됐다. 같은 기간 준공 5년 이하인 신축가 0.7% 오른 것과 비교하면 1.8배 높은 수준이다.

서울 5개 권역별로 보면 20년 초과 아파트값은 동남권(강남·서초·송파·강동구)이 1.60%로 가장 많이 올랐다. 이어 동북권 1.19%, 서남권 1.17%, 서북권 0.95%, 도심권 0.91% 등의 순이었다.

통상 신축 아파트값이 더 큰 폭으로 오르고 노후 아파트값은 덜 오를 것으로 생각하기 쉽다. 그러나 재건축이나 리모델링을 앞둔 노후 아파트는 곧 새 아파트로 거듭날 수 있기 때문에 사업 추진에 탄력이 붙을만한 일이 생기면 가격이 뛰는 특성이 있다.

정부는 지난해 6·17 대책에서 서울 등 투기과열지구의 재건축 아파트를 조합설립 인가 이후에 구입하면 입주권을 주지 않기로 했다. 이에 압구정동 등의 재건축 단지들은 이 규제를 피하고자 관련 법이 국회를 통과하기 전 조합설립을 마치려 절차를 밟아왔고, 사업 추진이 가시화하자 매수세가 몰리며 집값도 함께 뛰었다.

재건축 아파트값 상승은 해당 지역 전체의 집값 상승도 견인했다. 올들어 서울 아파트값은 지난주까지 주간 누적 기준 1.05% 올랐다. 구별로는 송파구가 1.64%로 가장 많이 올랐고, 강남구(1.33%), 마포구(1.32%), 서초구(1.30%), 양천구(1.29%), 노원구(1.25%) 등이 상승률 1∼6위로 나타났다.

이들 지역은 모두 재건축 호재가 있는 지역이다. 서울의 대표적인 재건축 단지인 송파구 잠실주공5단지는 올해 준공 44년째를 맞았다. 이 아파트 전용면적 82.51㎡는 지난달 5일 26억8100만원(8층)에 신고가로 거래되며 1월 23억원(3층)보다 4억원 가깝게 올랐다.

강남구에서는 조합설립 인가를 앞둔 압구정3구역 현대2차(1976년 준공) 전용 198.41㎡가 지난달 5일 63억원(7층)에 신고가로 매매되며 작년 11월 52억원(14층)보다 11억원이 뛰었다.

지난해 재건축을 위한 안전진단을 최종 통과한 양천구 목동 신시가지 6단지 95.03㎡는 작년 12월 19억원(2층)에서 올해 2월 21억8000만원(2층)으로 값이 올랐다.

부동산업계 관계자는 “호가가 크게 뛰어나 매물을 거두는 등 큰 변화는 나타나지 않고 있지만 오세훈 시장이 당선으로 재건축 단지 일대에 기대감이 커진 건 사실”이라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