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인텔, 바이든 요청에 “6~9개월내 차량용 반도체 만들겠다”

인텔, 바이든 요청에 “6~9개월내 차량용 반도체 만들겠다”

기사승인 2021. 04. 13. 09:1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팻 겔싱어 최고경영자(CEO) 로이터와 인터뷰
美 반도체 맏형 총대
20210324_121301
팻 겔싱어 인텔 CEO/사진=인텔
일단 ‘미국 반도체 맏형’ 인텔이 나섰다. 당장 미국 자동차 기업에 필요한 차량용 반도체를 인텔이 6~9개월 동안 생산하겠다는 것이다.

12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은 팻 겔싱어 인텔 최고경영자가 차량용 반도체 부족 문제 해결을 위한 논의를 진행 중이라고 전했다.

겔싱어 인텔 CEO는 전날 백악관에서 열린 반도체 CEO 서밋 참여 후 인터뷰에서 이 같이 밝혔다. 그는 “이번 문제를 완화하는 데에 3~4년이 걸리는 공장건설이 필요하지 않을 것”이라며 “기존의 생산과정에서 새로운 제품을 추가하는 데에 6개월 정도면 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그는 “일부 주요부품 공급업체들과 이미 실행준비를 시작했다”고 덧붙였다.

다만 겔싱어 CEO는 공급업체를 구체적으로 명시하지 않았다. 생산은 미국의 오리건, 애리조나, 뉴멕시코주 공장 혹은 이스라엘, 아일랜드 공장에서 할 예정이다.

인텔의 차량용 반도체 생산은 바이든 대통령이 강조해온 미국 중심의 반도체 공급망 재건에 확실히 힘을 실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인텔은 지난 3월 미국 서부 애리조나주에 200억달러(약 22조원)를 투자해 반도체 공장 두 동을 짓겠다고 밝힌 바 있다. 또 파운드리 사업을 다시 시작해 삼성전자·TSMC와 경쟁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바이든 대통령까지 참석한 반도체 CEO 서밋에는 국가안보 책임자, 상무무 장관, 19개 글로벌 기업이 초청을 받았다. 국내 기업 중에서는 삼성전자가 유일하게 화상으로 참석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