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마스크 벗은 바이든 “코로나 백신 2000만회분 해외 지원”...한미 백신스와프에 청신호

마스크 벗은 바이든 “코로나 백신 2000만회분 해외 지원”...한미 백신스와프에 청신호

기사승인 2021. 05. 18. 07: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바이든 대통령 "미 FDA 승인 코로나19 백신 2000만회분 6주 이내에 해외 공유"
화이자·모더나·J&J 백신 지원 계획...6000만회 아스트라제네카 지원과 별도
한미 백신스와프로 수백만회 백신 확보 청신호
APTOPIX Biden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17일(현지시간) 백악관 연설에서 다음달 말까지 미 식품의약국(FDA)이 승인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2000만회 접종분을 다른 나라에 보낼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은 바이든 대통령이 이날 연설 후 마스크를 쓰지 않은 채 취재진의 질문을 받는 모습./사진=워싱턴 D.C. A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17일(현지시간) 다음달 말까지 미 식품의약국(FDA)이 승인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2000만회 접종분을 다른 나라에 보낼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오는 21일 문재인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의 첫 대면 정상회담을 계기로 화이자·모더나 백신의 조기 확보와 백신 스와프를 추진 중인 우리 정부의 계획이 탄력을 받을지 주목된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 이스트룸에서 한 연설에서 “전 세계적으로 맹위를 떨치는 팬데믹(전염병의 세계적 대유행)이 통제되기 전까지 미국이 결코 완전히 안전하지 않다는 것을 안다”며 FDA가 사용을 승인한 화이자·모더나·존슨앤드존슨(J&J) 백신 2000만 도스를 향후 6주 이내에 해외에 공유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지원은 미국이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6000만회 접종분을 다른 나라에 지원하겠다고 이미 밝힌 것과는 별도이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이번 지원은 FDA가 승인하면 5~6월에 해외에 보내지는 AZ 백신 도스와 별도로 6월 말까지 8000만 도스를 전 세계에 내보낼 것이라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의 발표는 일단 한국 정부의 백신 조기 공급 계약과 백신 스와프 추진에 청신호로 해석된다.

백신 스와프가 이뤄지며 화이자나 모더나 수백만 회 접종분의 조기 공급이 이뤄질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삼성바이오로직스가 모더나 백신의 위탁생산 계약을 할 것이라는 관측도 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