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CJ, ESG 위원회 신설…제일제당·대한통운·ENM도 도입

CJ, ESG 위원회 신설…제일제당·대한통운·ENM도 도입

기사승인 2021. 05. 18. 09:5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J-CI_CJ-Group_01
CJ그룹은 지주사를 비롯해 주요 3개 계열사에 ESG거버넌스(환경·사회·지배구조 의사결정 체계)를 구축했다고 18일 밝혔다.

이사회 산하에 신설되는 ESG위원회는 ESG 전략과 정책을 심의·의결하는 최고의사결정기구다. 김홍기 CJ주식회사 대표와 사외이사 2명 등 총 3명으로 구성되며, ESG 관련 임원 2명(재경팀·인사운영팀)이 간사로 참여한다.

CJ는 또 그룹 ESG 정책 전반을 심의하고 자문할 ESG 자문위원회도 만들었다. 자문위원회는 목영준 전 헌법재판관이 위원장을 맡았다. 앞으로 ESG위원회에 상정될 안건을 미리 심의하고 계열사 ESG 전략과 정책에 대해 다각도로 자문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이와 별개로 CJ는 지주사와 계열사 대표로 구성된 ‘대표이사협의체’를 통해 그룹 ESG 협력방안을 논의한다는 계획이다.

CJ제일제당을 비롯한 주요 계열사들도 ESG 위원회를 도입했다. CJ제일제당이 지난달 12일 이사회 내 지속가능경영위원회를 출범했으며 CJ대한통운과 CJ ENM도 지난 6일 각각 이사회를 열고 ESG위원회 신설을 의결했다.

CJ그룹 관계자는 “CJ만의 ESG 경영체계 확립과 적극적인 실천을 통해 미래 지속가능 역량을 확보하고 모든 이해관계자로부터 사랑 받을 수 있는 기업이 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