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미 워킹그룹’ 종료 방향으로 검토

‘한·미 워킹그룹’ 종료 방향으로 검토

기사승인 2021. 06. 22. 08:3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성 김 美 국무부 대북특별대표, 이인영 장관 예방
성 김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22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 들어서고 있다. 이날 김 대표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을 예방하고 최영준 통일부 차관과 대북정책 고위급 양자협의를 진행한다. /송의주 기자
한국과 미국이 지난 2018년 출범한 ‘한·미 워킹그룹’ 운영을 종료하는 방향으로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미 워킹그룹은 트럼프 행정부 때인 2018년 11월 한국 정부의 요청으로 출범한 대북 문제와 관련한 한·미 협의 채널이다.

외교부는 22일 “21일 한·미 북핵수석대표 협의 시 기존 한·미 워킹그룹 운영 현황을 점검했다”며 “기존 워킹그룹을 종료하는 방향으로 검토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또 “앞으로 한·미는 북핵 수석대표 간 협의 이외에도 국장급 협의를 강화키로 했으며 구체적인 방안에 대해서는 계속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한·미 워킹그룹 실무 책임자인 임갑수 외교부 평화외교기획단장과 정 박 대북특별부대표는 22일 워킹그룹 운영 방향 등에 관해 협의한다. 양측은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진전을 위한 방향으로 워킹그룹 운영 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것으로 보인다.

워킹그룹은 남북 간 경제 교류가 대북제재를 위반하지 않는 선에서 이뤄질 수 있도록 만든 일종의 태스크포스(TF)였지만 양측이 대북제재 면제를 협의하는 과정이 오히려 남북교류를 막는 측면이 있다는 비판도 있었다.

이에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워킹그룹의 운영과 기능을 재조정할 필요가 있다고 공식 석상에서 여러 차례 발언한 바 있다. 방한 중인 성 김 미국 대북특별대표는 이날 이인영 통일부 장관과 최영준 차관 등을 만나 고위급 양자협의를 진행한다. 다음날 정 박 부대표는 통일부 통일정책 협력관과의 국장급 회의를 갖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