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대통령, 강채영·장민희·안산·안바울에 축전

문대통령, 강채영·장민희·안산·안바울에 축전

기사승인 2021. 07. 26. 13:5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안산, 최연소 아닌 최고의 선수"
안산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도쿄올림픽에서 메달을 획득한 강채영·장민희·안산·안바울 선수에게 각각 축전을 보내 축하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전날 올림픽 양궁 여자단체전에서 한국 대표팀의 9연패를 이룬 강채영·장민희·안산 선수와 유도 남자 66kg급에서 동메달을 획득한 안바울 선수에게 축전을 보냈다.

문 대통령은 양궁 혼성단체전 금메달에 이어 2관왕에 오른 안산 선수에 대해 “첫 궁사로서 침착하게 과녁을 꿰뚫는 안 선수는 최연소 선수가 아니라 최고의 선수였다”고 평가했다.

또 양궁 여자팀 주장인 강채영 선수에게는 “단체전에서 허리 역할을 자처하며 든든하게 승리를 견인하는 모습이 매우 인상적이었다고 말했고, 첫 올림픽 출전에서 금메달을 목에 건 장민희 선수에게 “마지막 궁사로서의 부담에도 불구하고 중요한 순간마다 흔들림 없는 마무리를 했다”고 격려했다.

문 대통령은 안바울 선수에게는 “동메달 결정전에서 보여준 업어치기 한판은 무더위에 지친 국민들의 가슴을 시원하게 뚫어줬다”며 “앞으로도 안 선수의 꿈과 도전을 응원하겠다”고 밝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