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재명 지사직 ‘유지’... 무효표 논란은 13일 종결[재송]

이재명 지사직 ‘유지’... 무효표 논란은 13일 종결[재송]

기사승인 2021. 10. 12. 16:1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이낙연 측 "구속 가능성 있다" 공세 수위 높여
경선 불복 국면에 몸낮춘 이재명 "지사직 유지한 채 국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제20대 대통령 후보로 선출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2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의회에서 열리는 제355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 출석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공동취재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경선 불복’ 움직임을 예의주시하며 한껏 몸을 낮추고 있다. 애초 이 지사 측은 ‘대장동 국감’ 리스크를 고려해 지사직 조기 사퇴 여부를 검토했지만 이를 전면 백지화했다. 이 전 대표 측의 이의신청에 대한 최종 처리가 마무리되지 않은 상황에서, 지사직 사퇴가 이 전 대표 측을 추가로 자극하면 향후 원팀 구성에 큰 차질이 빚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이 지사는 12일 오후 경기도청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도지사직을 유지한 채 오는 18일과 20일로 예정된 경기도 대상 국정감사에 참석하겠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집권 여당 대통령 후보로서의 책무가 더 중요하니 (지사직을) 조기 사퇴해 후보로서 대선에 집중하는 게 좋겠다는 당 지도부의 권유도 충분히 이해한다”면서도 “경기도 사무와 무관한 대장동 정쟁이 있을 게 분명한 국감에 응하는 경기도지사로서의 책임도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날 해단식을 가진 이 지사 캠프 역시 이 전 대표 측 반발에 직접적인 대응을 삼가면서도 대선 승리를 위해 승복하라고 압박했다. 이 전 대표 측이 경선결과를 인정하고 선거대책위원회에 합류해야 진짜 ‘원팀’을 만들었다고 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 지사 캠프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인 우원식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캠프 해단식 기자회견을 열고 “조속하게 갈등이 봉합될 것이고 당이 역할을 잘 해줄 것”이라며 “새로운 대한민국을 만들고 정권을 재창출하는 데에 뜻을 같이 하기 때문에 갈등이 길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민주당 13일 당무위 소집… ‘무효표’ 논란 종결 짓는다

민주당 지도부도 팔을 걷어붙이고 나섰다. 고용진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13일 오후 당무위를 열기로 했다”고 말했다.

그동안 이 전 대표와 송영길 대표 측은 당헌·당규 유권해석 권한을 가진 당무위원회 개최 여부를 놓고 샅바 싸움을 해왔다. 소수의 최고위원들이 결정하는 최고위원회의와 달리 당무위는 당지도부와 지자체장, 광역시도의원 등으로 구성돼 이 전 대표를 지지한 유권자들의 표심을 더 반영할 수 있다. 송 대표를 비롯한 지도부는 당무위의 전권을 위임받은 최고위가 결정을 내려야 한다는 입장을 보여왔지만, 이날 당무위 소집으로 입장을 선회했다.

이 전 대표측은 사퇴자의 득표수를 무효화한 당 중앙선관위의 결정에 반발 수위를 높여왔다. 이 전 대표 캠프 공동선대위원장인 설훈 의원은 이날 오전 CBS 라디오 인터뷰에서 이 지사가 대장동 의혹과 관련해 구속될 가능성이 있다고 한 자신의 과거 발언과 관련, “그런 상황이 올 가능성이 굉장히 높아져 있다”고 말했다. 무효표 논란으로 당내 잡음이 끊이지 않는 상황에서 본선 경쟁력에 대한 재판단을 유도하려는 포석으로 풀이된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