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원희룡 측 “검찰, 당장 이재명 휴대폰부터 압수수색하라”

원희룡 측 “검찰, 당장 이재명 휴대폰부터 압수수색하라”

기사승인 2021. 10. 13. 11:0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원희룡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원희룡 전 제주도지사./국회사진취재단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원희룡 전 제주도지사 측은 13일 “검찰은 지금 당장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휴대폰부터 압수수색하라”고 촉구했다.

원 전 지사 대선 캠프 박용찬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대장동 게이트’ 수사를 시작한 지 20일이 지났건만 무엇하나 속시원하게 밝혀내지 못하고 있다”며 이 같이 밝혔다.

이어 그는 “핵심인물 유동규와 김만배의 입에만 의존할 뿐 계좌추적과 물증 확보에 있어 아무런 성과를 내지 못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박 수석대변인은 ‘대장동 게이트’에 대해 “공공이라는 가면을 쓰고 민간 토건세력에게 천문학적인 부당이득을 몰아주도록 설계가 돼 있었다는 점이 본질이며 핵심”이라면서 “이처럼 잘못된 설계를 한 장본인은 당시 성남시장이었으며 지금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인 이재명 지사”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는 “검찰은 대장동 개발의 설계자인 이재명에 대한 철저한 압수수색을 지금 당장 실시하라”라며 “그렇게 하지 않는다면 대장동 게이트의 진실은 절대로 밝혀지지 않을 것이며 그 모든 책임은 검찰이 짊어져야 할 것”이라고 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