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통일부 “북한인권결의안 취지 이행토록 노력할 것”

통일부 “북한인권결의안 취지 이행토록 노력할 것”

기사승인 2021. 11. 18. 14: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북방포럼 참석한 이인영 통일부 장관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18일 오전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열린 대통령 직속 북방경제협력위원회 주최 제3차 북방포럼에 참석했다. /연합
통일부는 유엔 총회에서 북한인권결의안이 채택된 것과 관련해 “한반도 평화와 남북관계 발전을 통한 북한 주민 인권 증진을 위해 계속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18일 북한의 인권 침해를 비판하고 개선을 촉구하는 북한인권결의안이 유엔에서 17년 연속 채택된 것에 “결의안의 취지가 이행되도록 북한 주민 인권의 실질적 개선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당국자는 “북한 주민의 인권이 실질적으로 개선될 수 있도록 유엔 등 국제사회와 함께 노력한다는 것이 정부의 기본 입장”이라며 “이를 바탕으로 작년에 이어 올해도 결의안 컨센서스(전원동의) 채택에 동참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유엔총회 산하 제3위원회는 17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회의를 열어 북한인권결의안을 표결 없이 컨센서스 방식으로 채택했다. 올해 결의안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대책과 백신 공급을 위한 북한의 협력 촉구 등도 담겼다
.
북한인권결의안은 지난 2005년 이후 매년 채택돼 왔으며 다음 달 유엔총회 본회의에 상정된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