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檢, ‘대장동 50억 의혹’ 곽상도 구속영장 청구

檢, ‘대장동 50억 의혹’ 곽상도 구속영장 청구

기사승인 2021. 11. 29. 21: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곽상도 "무고함 법정에서 밝힐 것"
2021112901003060800173921
곽상도 전 의원이 지난 10월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국회의원직 사퇴 기자회견을 마친 뒤 기자회견장을 나서고 있다. /연합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이른바 ‘50억 클럽’에 이름을 올린 곽상도 전 의원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팀장 김태훈 4차장검사)은 29일 곽 전 의원에 대해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알선수재 혐의를 적용해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앞서 지난 27일 곽 전 의원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한 지 이틀 만이다.

영장실질심사는 다음달 1일 오전 10시30분 서울중앙지법 서보민 영장전담 부장판사 심리로 진행된다. 구속 여부는 이르면 1일 오후 결정될 전망이다.

곽 전 의원은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로부터 금품을 받고 사업 편의를 봐준 혐의 등을 받는다. 검찰은 화천대유가 참여한 하나은행 컨소시엄이 무산될 위기에 처하자 김씨의 부탁을 받은 곽 전 의원이 하나금융 측에 영향력을 행사해 사업 무산을 막고 아들을 통해 퇴직금 등 명목으로 50억원을 받았다고 보고 있다.

검찰은 천화동인 5호 실소유주 정영학 회계사 등을 통해 곽 전 의원이 김씨의 부탁을 받고 하나은행 측에 연락해 컨소시엄이 유지되도록 도움을 줬다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곽 전 의원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저는 지금까지 국회의원으로 화천대유와 관련된 어떠한 일도 하지 않았고, 대장동 개발 사업에도 관여한 바 없다고 누차 말했다”며 “이번 구속 영장 범죄 사실에도 구체적으로 어떠한 부탁을 받고 누구에게 어떤 청탁을 했는지 드러나 있지 않다”고 밝혔다. 이어 “저의 무고함을 법정에서 밝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검찰은 지난 26~27일 박영수 전 국정농단 특별검사와 홍선근 머니투데이 회장, 권순일 전 대법관 등 ‘50억 클럽’ 의혹 대상자로 거론된 인물들을 비공개 소환 조사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