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캠퍼스 人+스토리] 중앙대, 온라인 ‘현직자 동문 멘토링 시스템’ 오픈

[캠퍼스 人+스토리] 중앙대, 온라인 ‘현직자 동문 멘토링 시스템’ 오픈

기사승인 2021. 12. 01. 15: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졸업생 멘토-재학생 멘티 연결 온라인 멘토링
면접·취업 트렌드 경험 등 선배들의 현실적 조언
clip20211201140520
중앙대학교 현직자 동문 멘토링 시스템 안내 포스터 /제공=중앙대
clip20211201140815
중앙대학교(총장 박상규)가 현직자인 동문 선배가 멘토가 돼서 후배들의 학습·취업·이직 등 향후 진로를 돕는 ‘현직자 동문 멘토링 시스템’을 선보인다.

중앙대는 기존 오프라인 위주로 이뤄졌던 멘토링 프로그램을 뛰어넘어 재학생과 현직 동문들이 온라인을 통해 직접 소통할 수 있는 시스템을 시행한다고 1일 밝혔다.

새로운 현직자 동문 멘토링은 중앙대의 학생자기계발통합관리시스템인 ‘레인보우시스템(rainbow.cau.ac.kr)’을 통해 참여할 수 있다.

이번 현직자 동문 멘토링 시스템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앞서 취업한 선배와 재학생 후배 사이에 직접 소통이 쉽지 않다는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고안됐다고 학교 측은 전했다.

현직자 동문 멘토링은 조언이 필요한 재학생이 시스템에 접속해 회사·직무, 출신 단과대학별 멘토를 검색해 질문을 등록하면, 질문을 받은 멘토가 답변을 주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최신 면접·취업 트렌드를 경험한 선배들의 현실적인 조언을 통해 교류와 멘토링이 이뤄진다는 점이 특징이다.

중앙대는 멘토링 시스템을 통해 선후배 간 자유로운 소통을 실시, 재학생들이 진로설정·역량계발은 물론 진로 방향설정 등에 필요한 시간을 단축하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아울러 사회와 산업계가 요구하는 직무별 실질 핵심역량을 가진 경쟁력 있는 인재 양성과 배출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현직자 동문 멘토링 시스템을 개발한 김태성 중앙대 다빈치인재개발센터 센터장은 “동문 선배의 현실적인 멘토링을 통해 진로설계는 물론 역량계발에 도움이 되는 양질의 맞춤형 정보를 제공받을 수 있다”며 “비슷한 고민을 지닌 재학생들 간 상담내용을 공유함으로써 미처 인지하지 못한 정보도 얻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중앙대는 현직자 동문 멘토링의 효과를 한층 높이기 위해 멘토 구성을 확장하는 데 집중할 계획이다. 현업에서 일하는 동문 선배는 누구든지 멘토에 지원 가능하도록 해 확장성을 넓힌다는 방침이다.

박상규 중앙대 총장은 “현직 동문들과의 멘토링은 앞서 취업을 경험한 선배 졸업생들의 경험을 짧은 시간에 얻을 수 있다는 점에서 효과적”이라며 “중앙 가족 동문들이 멘토로 많이 참여해 본인들의 경험을 후배들에게 기꺼이 나눠주길, 더 나은 취업을 위해 노력 중인 재학생들이 멘토링을 통해 귀중한 정보를 많이 얻어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