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안철수·심상정 6일 회동... ‘제3지대 공조’ 본격화하나

안철수·심상정 6일 회동... ‘제3지대 공조’ 본격화하나

기사승인 2021. 12. 05. 14:1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쌍특검·정치개혁' 고리로 정책 연대 가능성
향후 김동연 합류 가능성도
포럼
국민의당 안철수(왼쪽부터), 국민의힘 윤석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정의당 심상정 대선 후보가 11월 25일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코라시아 2021 포럼에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심상정 정의당·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가 6일 협상 테이블에 마주 앉아 정치 현안을 논의한다. 거대 양당 체제 종식을 공통분모로 ‘제3지대 공조’를 본격화 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5일 정의당과 국민의당에 따르면 두 후보는 6일 오후 국회 인근에서 회동하기로 했다. 심 후보와 안 후보는 거대 양당이 번갈아 집권하는 체제를 종식하기 위해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에서 ‘위성정당 방지법’ 등을 다루는 방안을 검토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얽혀있는 특별검사제 도입을 동시에 추진하는 안건도 다룰 것으로 보인다. 심 후보는 이 후보의 대장동 개발 특혜·비리 의혹, 윤 후보의 대장동 대출수사 무마의혹에 대해 모두 특검 수사를 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안 후보는 고발사주 특검법은 민주당에, 대장동 특검법은 국민의힘에 각각 위임한 뒤 국민의당과 정의당이 특검 법안을 공정하게 심사하는 ‘쌍특검’을 제의했다.

아울러 연금개혁을 고리로 정책 공조의 불을 지필 가능성도 있다. 최근 안 후보는 국민연금과 공무원연금을 비롯한 공적연금을 개혁하겠다고 공약하며 심 후보를 비롯한 대선후보들에게 ‘공적연금 개혁 공동선언’을 제안한 바 있다.

이처럼 정치개혁과 정책공조를 주제로 몇 차례 회동을 거듭하다 보면 ‘연대’ 논의가 자연스레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거대 양당 후보 간 초접전 구도가 이어지는 상황에서 제3지대 후보들의 연대 가능성은 대선 승패에 적지 않은 파괴력을 가질 것으로 보인다. 제3지대 판을 넓혀 후보들이 함께 선거운동을 다니거나 정권 심판 목소리를 키울 경우 양강 후보에 쏠린 관심을 분산시킬 수 있다.

이 같은 맥락에서 제3지대 연대의 축에는 거대 양당 체제 종식에 공감대를 표명한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등도 포함돼 있다. 김 전 부총리는 전날(4일) 충남도당·충북도당 창당대회를 열고 “신당 ‘새로운물결’ 창당 작업을 늦어도 2주일 이내에 모두 마쳐 명실상부한 전국정당으로 출발하게 될 것”이라며 “창당을 마치면 거대 양당에 선전포고하겠다”고 강조했다.

정의당이 녹색당 및 기후위기 관련 단체와 함께하는 ‘녹색통합’, 민주노총과 진보 5당이 함께하는 ‘진보연대’에 나설 가능성도 제기된다.

다만 심 후보와 안 후보가 완주 의사를 밝히고 있어 이른 시일 내에 ‘제3지대 단일화 논의’가 이뤄질 가능성은 낮아보인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