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꿈의 90점 돌파’ 16세 러시아 피겨여왕 발리예바, 쇼트 세계신기록

‘꿈의 90점 돌파’ 16세 러시아 피겨여왕 발리예바, 쇼트 세계신기록

기사승인 2022. 01. 14. 08:4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220114502883_20220114083102576
카밀라 발리예바. /AFP 연합
여자 피겨 스케이팅 사상 쇼트프로그램에서 90점을 넘는 사상 초유의 선수가 탄생했다. 주인공은 러시아가 자랑하는 차세대 피겨여왕 카밀라 발리예바(16)다.

발리예바는 13일(한국시간) 에스토니아 탈린 톤디라바 아이스 홀에서 마무리된 2022 국제빙상경기연맹(ISU) 피겨 스케이팅 유럽선수권대회 여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에서 기술점수(TES) 51.73점·예술점수(PCS) 38.72점 등으로 총점 90.45를 작성했다.

여자 싱글 쇼트에서 90점이 돌파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발리예바는 지난해 11월 ISU 피겨 시니어 그랑프리 6차 대회에서 87.42점으로 세계 기록을 세웠다. 이를 다시 3.03점 경신한 것이다.

이날 스텝시퀀스, 플라잉 카멜 스핀, 레이백 스핀 등이 모두 레벨4를 받은 것이 세계신기록의 원동력이다.

2위권과 격차를 보면 발리예바가 얼마나 뛰어난 선수인지를 알 수 있다. 이날 2위에 오른 루나 헨드릭크스는 76.25점에 머물렀다.

전문가들에 따르면 발리예바는 피겨 여자 싱글 역사상 최고의 기술을 갖췄다. 주니어 시절부터 남자 선수들도 수행하기 힘든 쿼드러플(4회전) 점프를 자유자재로 구사했다고 알려져 있다. 압도적인 점프력을 바탕으로 예술성까지 겸비해 완성형이라는 평가를 받는다.

발리예바는 16일 이어질 프리 스케이팅에서 유럽 챔피언에 도전한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