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재용, UAE 대통령 조문…두터운 해외 인맥 ‘눈길’

이재용, UAE 대통령 조문…두터운 해외 인맥 ‘눈길’

기사승인 2022. 05. 17. 17:1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이재용 부회장, 고 셰이크 할리파 UAE 대통령 조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고(故) 셰이크 할리파 빈 자예드 알 나흐얀 아랍에미리트(UAE) 대통령을 조문하기 위해 17일 오후 서울 용산구 주한 아랍에미리트대사관을 찾아 압둘라 알 누아이미 주한 아랍에미리트 대사와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7일 고(故) 셰이크 할리파 빈 자예드 알 나흐얀 아랍에미리트(UAE) 대통령의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업계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이날 오후 서울 용산구 주한 UAE 대사관에 마련된 빈소를 찾았다. 이 자리에는 최성안 삼성엔지니어링 사장이 동행했다.

이 부회장의 할리파 대통령 조문은 UAE 리더들과 각별한 인연때문으로 풀이된다.

특히 이 부회장은 할리파 대통령이 2014년 뇌졸중으로 쓰러진 뒤 국정을 이끌어온 무함마드 빈 자예드 알 나흐얀 왕세제와 인연이 깊다.

이 부회장은 2019년 2월 11일 아부다비를 방문해 무함마드 왕세제 등 UAE 고위 인사를 만났다. 이 부회장의 중동 방문 직후인 같은 달 26일 무함마드 왕세제는 방한해 삼성전자 화성 사업장을 방문했다.

당시 이 부회장은 무함마드 왕세제에게 직접 5세대 이동통신(5G)·반도체 전시관과 생산라인을 안내하기도 했다.

이 때 두 사람은 5G, 반도체, 인공지능 등 미래 산업 분야에서 삼성전자와 UAE 기업들 간 협력 방안을 논의한 것으로 전해진다.

이 부회장은 이 같은 인연으로 지난해 12월 무함마드 왕세제가 UAE에서 주재한 비공개 포럼에 참석했다.

UAE는 석유 자원에 대한 의존도를 낮추고 미래 산업을 키우기 위해 2010년 ‘UAE 비전 2021’ 프로젝트를 추진했다.

또 4차 산업혁명을 주도하기 위해 2017년 9월 ‘UAE 4차 산업혁명 전략’도 마련해 추진했다.

아부다비의 경우 180억달러를 투입해 스마트시티 ‘마스다르 시티’를 짓고 있다.

앞서 삼성물산은 두바이 부르즈 칼리파 시공에 참여했고, 삼성엔지니어링은 정유 플랜트 사업 등을 수주하는 등 UAE 기업들과의 협력이 활발하다.

이 부회장의 조문에 최성안 사장이 동행한 것도 양측이 건설·엔지니어링 중심의 협력관계가 많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이 외에도 이 부회장은 2019년 6월 한국을 방문한 모하메드 빈 살만 사우디 왕세자를 삼성그룹의 영빈관인 용산구 이태원동 ‘승지원’에 초대하는 등 중동 고위급 인사와의 교류가 많은 것으로 전해진다.

재계 한 관계자는 “UAE 대통령 빈소를 방문할 만큼 인연이 깊은 기업 총수는 많지 않아 보인다”며 “그만큼 이 부회장의 인적 네트워크가 넓다는 뜻”이라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