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권성동 “추경 내일 반드시 처리돼야…불발되면 민주당 책임”

권성동 “추경 내일 반드시 처리돼야…불발되면 민주당 책임”

기사승인 2022. 05. 26. 11: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권성동8
권성동 국민의힘 공동선대위원장이 23일 국회에서 열린 지방선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아시아투데이 이병화 기자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는 26일 올해 2차 추가경정예산안(추경) 처리와 관련해 “무슨 일이 있어도 내일 추경안이 반드시 처리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권 원내대표는 이날 인천의 윤형선 계양을 국회의원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열린 현장 원내대책회의에서 “5월 임시국회 회기 안에 처리하려면 내일 본회의를 열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국민의힘과 정부가 마련한 2차 추경안은 국가 재정 부담을 최소화하면서 소상공인에 대한 약속을 이행하는 최선의 안”이라며 “여야 협상에서 일부 이견이 있지만 이를 핑계로 추경안 자체 통과를 안 시키는 건 다수당 횡포”라고 비판했다. 이어 “민주당은 들끓는 바닥 민심을 해결해야 한다”며 “불발된다면 그 모든 책임은 민주당에 있음을 분명히 밝힌다”고 했다.

권 원내대표는 “27만여 자영업자가 인천에 있다. 국민의힘과 윤석열 정부는 600만원 지원 약속을 반드시 지킬 것”이라며 “누가 소상공인·자영업자 편에 서 있는지, 인천을 더 잘 살게 만들지 현명한 판단을 내려달라”고 밝혔다.

권 원내대표는 민주당 이재명 계양을 국회의원 후보와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를 겨냥해 “요즘 ‘계양이 호구냐’라는 말이 유행한다. 계양을을 지역구로 둔 국회의원은 서울로 떠났다. 반대로 계양에 어떤 연고도 없는 사람이 의원을 하겠다고 이리로 왔다”며 “민주당은 이렇게 계양주민을 이중으로 우롱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