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우크라, EU 가입 후보국 지위 획득 청신호...프·독·이·루마니아 정상 지지

우크라, EU 가입 후보국 지위 획득 청신호...프·독·이·루마니아 정상 지지

기사승인 2022. 06. 17. 10: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마크롱 프 대통령·숄츠 독 총리·드라기 이탈리아 총리·요하니스 루마니아 대통령, 키이우 방문
4개국 정상, 우크라 EU 가입 후보국 지위 부여 지지 천명
EU 정상회의서 결정...정식 가입, 수년 소요 전망
Ukraine Russia War
클라우스 요하니스 루마니아 대통령(왼쪽부터)·마리오 드라기 이탈리아 총리·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가 16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키이우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사진=AP=연합뉴스
우크라이나의 유럽연합(EU) 가입 후보국 지위 획득에 청신호가 켜졌다.

프랑스·독일·이탈리아·루마니아 정상들이 16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를 방문,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대통령을 만나 우크라이나의 EU 가입 후보국 지위 획득을 지지한다고 했기 때문이다.

지금까지 우크라이나의 EU 가입에 회의적인 반응을 보였던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이날 공동 기자회견에서 “4개국 정상은 우크라이나에 즉시 EU 후보국 지위를 부여하는 것을 지지한다”고 말했다.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도 “나와 내 동료들은 분명한 메시지와 함께 이곳에 왔는데 이는 우크라이나가 유럽의 가족에 속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마리오 드라기 이탈리아 총리도 “우리 방문의 가장 중요한 메시지는 이탈리아가 우크라이나의 EU 가입을 원한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우리는 EU의 정식 회원국이 되기 위해 노력할 준비가 돼 있다”며 “우크라이나의 EU 후보국 지위 획득은 역사적인 결정이 될 것”이라고 화답했다.

우크라이나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나흘만인 지난 2월 28일 EU 가입 신청을 했다. EU 행정부 격인 집행위원회는 오는 17일 우크라이나의 후보국 지위 부여 여부와 관련한 의견을 제시할 예정이다.

집행위가 긍정적인 의견을 제시하고, 오는 23∼24일 EU 정상회의에서 27개 회원국이 만장일치로 승인하면 우크라이나는 후보국 지위를 부여받고, 정식 가입을 위한 본격 협상에 들어가게 된다.

다만 우크라이나가 EU 후보국 지위를 얻더라도 정식 회원국이 되려면 사회 제도 및 경제 구조 등과 관련한 EU의 요구 조건을 충족해야 하기 때문에 최소 수년이 걸릴 것이라는 전망이 많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