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디지털트윈 활용 목표 설정 필요…LX공사·국토부 고민해야”

“디지털트윈 활용 목표 설정 필요…LX공사·국토부 고민해야”

기사승인 2022. 06. 26. 17:4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종합토론2
윤석열 정부의 ‘250만가구+α’를 이루기 위해 사전 시뮬레이션이 가능한 디지털트윈을 적극 도입해야 한다는 전문가 제언이 나왔다.

임미화 전주대 교수는 지난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디지털 대전환 시대, 공간정보산업 도약을 위한 대토론회’에서 “주택도시정책 플랫폼으로 디지털트윈은 주택정책 수립 등 활용가치가 무궁무진하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다만 기술 개발로 끝나선 안되며 주거환경서비스 개발이 뒤따라야 한다”며 “산·학·연·정의 워킹그룹이 단계별 정책 수립을 위해 머리를 맞대야 한다”고 주장했다.

조윤호 우미건설 상무도 “원자재값 급등 등의 여파로 국내 프롭테크 기업들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며 “산·학·연·정 워킹그룹이 구성돼 신기술 적용을 위한 가이드라인이 제시된다면 시장의 혼선을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디지털트윈을 주택·도시정책에 활용하려면 명확한 목표 설정이 필요하며 이를 위해 데이터의 품질 관리가 선행돼야 한다는 의견도 제시됐다.

김준형 명지대 교수는 “주거종합계획을 수립할 때 다양한 주체가 주택조사를 하고 노후화를 진단하며 주택정비사업의 필요성을 이야기하고 있지만 건축물대장에 등록돼 있는 준공연수만 활용되고 있다”면서 “그동안 정부의 주택정책 규제가 철폐·혁파의 대상이 됐던 것은 정보가 부족한 상태에서 정책이 수립되기 때문”이라고 꼬집었다.

김 교수는 “디지털트윈이 활용되려면 많은 비용과 시간이 투입되는 만큼 명확한 목표 설정이 필요하다”며 “부동산 정보 80% 이상을 공공이 갖고 있는 만큼 공공 보유지만 쉽게 유통되지 못한 정보를 하나의 플랫폼에 제공하고 민간이 다양한 비즈니스를 창출할 수 있도록 LX공사와 국토교통부가 고민해 달라”고 제안했다.

이춘원 광운대 교수도 “과거 정부 때 부동산 집값이 하락할 것이라고 했는데 오히려 급등했다. 이유는 근거 데이터가 부정확했기 때문”이라면서 “디지털트윈을 활용할 때 데이터의 정확성, 실시간성이 담보될 수 있도록 정부와 공공이 노력해주길 바란다”고 힘을 실었다.

박소아 ㈜바이브 부사장은 “스마트시티는 다양한 도시 문제 해결을 위한 핵심 플랫폼”이라며 “디지털트윈·메타버스를 활용해 과학적 의사결정을 지원해 나간다면 새 정부의 핵심 플랫폼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원희룡 국토부 장관은 “공간정보의 민간 개방을 확대하고 프롭테크 등 민간이 성장할 수 있도록 예산·인력 양성 등을 지원하며 민간의 발목을 붙잡고 있던 규제도 과감히 없애겠다”고 강조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