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원포인트건강] 장기간 안경 착용 MZ세대 근시환자 ‘외모불편·심리적위축’ 경험

[원포인트건강] 장기간 안경 착용 MZ세대 근시환자 ‘외모불편·심리적위축’ 경험

기사승인 2022. 07. 04. 16:3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원포인트건강
MZ세대 근시 환자들은 장기간 안경 착용으로 외모 불편과 심리적 위축을 경험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안경은 근시 환자의 시력을 보완하는 가장 기본적이고 유용한 방법이다. 소아 청소년기에 눈이 나쁘면 유일한 해결방법으로 안경을 꼭 써야 하지만 성인기를 거치면서 일상생활의 제약과 불편 등으로 삶의질에까지 영향을 미친다.

4일 강남 온누리스마일안과에 따르면 MZ세대 근시 환자 221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 안경을 장기간 착용하면서 외모 불편과 자신감이 떨어지는 등 심리적 위축을 경험한 것으로 조사됐다. 조사 대상자는 수술 전 시력 보완 방법으로 안경 단독 착용이 38%(84명), 렌즈 단독착용 8.6%(19명)이었다. 49.8%(110명)는 안경과 렌즈를 병용해서 활용했다. 특히 근시 환자의 72.8%(161명)가 10년 이상 장기간 안경 착용했고, 7년 이상 렌즈 착용자도 26.2%(58명)에 달했다.

조사에 참여한 환자(복수응답) 81%(179명)가 안경 착용으로 ‘눈·코 변형 등 외모 불편’을 경험했다고 답했다. ‘자신감 저하와 위축’ 48.0%(106명), ‘저시력으로 인한 우울감’을 느꼈다는 환자도 21.7%(48명)나 됐다. 안경 착용 외모 놀림 경험 14.5%(32명), 넘어지고 다친 사고 7.2%(16명), 취업·결혼·직장 등 불이익 5.9%(13명) 등도 있었다.

시력교정 수술을 결심한 주된 동기는 ‘안경 렌즈 불편 해소’가 67.4%(149명)으로 가장 많았다. 미용적 이유와 주변인 수술을 보고 자신감을 얻었다는 답변도 각각 34.8%(77명)를 차지했다. MZ세대 스마일라식 수술 환자는 여성 110명(49.8%), 남성 111명(50.2%)이었다. 92.8%(205명)가 미혼자였다. 직업별로는 학생(35.3%)과 직장인(33.9%)이 다수였다.

김부기 온누리스마일안과 원장(안과전문의)은 “안경과 콘택트렌즈는 나쁜 시력을 보완해주는 데 꼭 필요 하지만 운동이나 뜨거운 음식 섭취 등 일상의 불편 뿐만아니라 눈 코 변형, 사고 위험, 자신감 위축 등 신체적 정신적으로 개인의 삶의 질을 떨어뜨리는 것으로 이해할 수 있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