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빨대·일회용컵 OUT”…유통업계, 일회용품 제한에 친환경 마케팅 가속화

“빨대·일회용컵 OUT”…유통업계, 일회용품 제한에 친환경 마케팅 가속화

기사승인 2022. 11. 27. 13:4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롯데홈쇼핑
롯데홈쇼핑은 지난 25일부터 사내 카페 등 휴게공간에서 사용 중이던 일회용 컵을 다회용 컵으로 전면 전환했다. 다회용 컵 사용으로 롯데홈쇼핑은 연간 7만 개 이상의 일회용 컵 절약으로 약 1톤의 탄소발생량 감축 효과를 예상하고 있다.
일회용품 사용 제한 규제가 더욱 확대되면서 유통업계의 친환경 마케팅도 강화되고 있다. 식음료 매장에서의 일회용품 사용을 제한하는 것은 물론 기업 자체적으로 캠페인을 전개하고 있으며, 리사이클링 업체와의 협업으로 탄소저감에도 앞장서고 있다.

CU는 폐식용유(이하 폐유) 회수율 확대를 통한 자원 순환 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프랜차이즈 최초로 자체 POS를 활용해 폐유를 간편하게 처리하는 스마트 수거 시스템을 도입한다고 27일 밝혔다. 이를 위해 BGF리테일은 친환경 리사이클링 플랫폼 ㈜올수와 효율적인 폐유 수거 프로세스 구축 및 자원 재활용 연구 협조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스마트 수거 시스템 도입으로 CU는 연간 약 463톤의 탄소저감 효과를 예상하고 있다. 가맹점은 폐유 회수 신청 과정이 간소화될 뿐 아니라 폐유 시세 단가를 투명하게 공개함으로써 수익 개선도 기대하고 있다.

CU는 가맹점에서 즉석조리튀김으로 발생하는 폐유 수거뿐 아니라 추후 일반 고객들도 가정 내 폐유를 배출하고 적절한 보상을 받을 수 있는 탄소저감저울(가칭)도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롯데홈쇼핑은 사내 휴게공간에 다회용 컵을 도입하고 생활 속 일회용품 사용을 줄이는 '다회용 컵 사용 캠페인'을 진행한다.

MZ세대 직원의 아이디어로 시작된 이번 캠페인은 사내에서 직원들이 실천할 수 있는 환경보호 활동으로 친환경 문화를 정착시키기 위해 기획됐다.

롯데홈쇼핑은 지난 25일 사내 카페 등 휴게공간에서 사용 중이던 일회용 컵을 다회용 컵으로 전면 전환했다. 다회용 컵 사용으로 롯데홈쇼핑은 연간 7만 개 이상의 일회용 컵 절약으로 약 1톤의 탄소발생량 감축 효과를 예상하고 있다. 향후 인근 카페 등과의 협업으로 다회용 컵 도입을 확대하고 친환경 문화를 확산시켜 나갈 계획이다.

지난 24일부터 환경부의 '자원의 절약과 재활용 촉진에 관한 법률' 시행 규칙이 강화되면서 유통업계는 선제적으로 다양한 제도를 도입해 운영 중이다. 롯데백화점은 백화점 내 카페, 식당, 식음료 매장에서 일회용 컵, 접시, 용기 등의 사용을 제한하고 재생 가능 용기 등에 음식을 담아 고객에게 제공한다. 또 규제 대상이 아닌 백화점의 MVG룸에서도 지난 1일부터 일회용품 사용을 중단하고 다회용기 그릇, 컵 등을 사용하고 있다.

이마트는 법안과 연계해 다회용 컵 사용 활성화를 위해 '텀블러, 물병 사용 확대 캠페인'을 실시 중이다. 30일까지 이마트에서 판매하는 텀블러와 물병 100여종을 최대 40% 할인하며, 플라스틱 빨대를 대신하 종이와 스테인리스 소재의 빨대도 20% 할인 판매한다.

이 외에도 GS25는 연간 1억개 가까이 판매되는 얼음컵에 빨대가 필수적으로 필요하다는 점에서 착안해 '빨대가 필요 없는 얼음컵'을 제작했다.

GS25
GS25는 연간 1억개 가까이 판매되는 얼음컵에 빨대가 필수적으로 필요하다는 점에서 착안해 '빨대가 필요 없는 얼음컵'을 제작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