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10월 미 소비자 물가상승률 3.2%, 전월보다 0.5%↓, 연준 기준금리 동결 가능성

10월 미 소비자 물가상승률 3.2%, 전월보다 0.5%↓, 연준 기준금리 동결 가능성

기사승인 2023. 11. 15. 03:5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0월 미 소비자물가지수 상승률 3.2%, 9월보다 0.5%↓
근원 물가 상승률, 4.0%...2년2개월만 낮은 수치
전문가 예상 밑돌아
WSJ "연준 금리인상 마감 가능성 커져"
NYT "금리인상 압력 감소"
Consumer Prices
8월 14일(현지시간) 미국 일리노이주 다우너스 그로브의 한 소매점에 '재고 정리 판매(clearance) 표지판이 세워져 있다./AP·연합뉴스
10월 미국의 소비자 물가 상승률이 둔화하면서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기준금리 인상 압박이 약화됐다는 분석이 힘을 받고 있다.

미국 노동부는 14일(현지시간) 10월 소비자물가지수(CPI) 상승률이 전년 동기 대비 3.2%를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9월 3.7%보다 0.5% 낮은 수치이면서 3.2%였던 7월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특히 변동성이 큰 에너지·식품을 제외한 근원 CPI 상승률은 전년 동월 대비 4.0%로 둔화세가 지속됐다. 전월 대비 0.2% 올랐지만 전년 동월 대비 기준으로 2021년 9월(4.0%) 이후 2년 2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치다.

US-FEDERAL-RESERVE-CHAIR-JEROME-POWELL-SPEAKS-AT-THE-2023-CENTEN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8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D.C.에서 열린 연준 조사통계국 100주년 콘퍼런스에서 연설하기 전 참석자들과 담소를 나누고 있다./AFP·연합뉴스
근원 CPI 상승률은 전체 CPI 수치보다 인플레이션의 미래 궤도를 더 잘 예측할 수 있는 지표로 간주돼 연준이 중시하는 물가 지표다.

전년 동월과 비교한 CPI 및 근원 CPI 상승률은 모두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집계한 전문가 예상치, 각각 3.3%·4.1%를 밑돌았다.

CPI 상승률 둔화는 자동차 미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집계한 10월 CPI 및 근원 CPI 상승률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3.3%, 4.1%였다.

10월 미 소비자물가
미국 소비자물가지수(CPI) 상승률 추이를 나타낸 도표./미국 노동부 자료 캡처
10월 CPI 상승률 둔화는 석유류 가격 하락의 영향이 컸다. 에너지 가격은 전월 대비 2.5% 하락했는데 특히 휘발유 가격이 5.0% 떨어졌다. 중고차 및 트럭(-0.8%)·항공료(-0.9%) 등도 가격이 전월 대비 하락해 물가 상승률 둔화에 기여했다고 노동부는 설명했다.

이날 발표된 물가 지표가 시장 전망치를 밑돌면서 미국 국채 가격이 급락하고, 달러화 가치도 하락했다.

특히 연준이 12월 예정된 올해 마지막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기준금리를 동결할 가능성이 커졌다는 분석이 나온다.

WSJ은 "인플레이션 냉각으로 연준 금리 인상이 끝날 가능성이 커졌다"고 했고, 뉴욕타임스(NYT)는 "낙관적인 인플레이션 보고서로 연준의 금리 인상 압력이 감소했다"며 "중앙은행(연준) 총재들이 최종 금리 인상이 필요할지를 놓고 논의해 왔는데 예상보다 낮은 10월 인플레이션 보고서가 열기를 식힐 수 있다"고 분석했다.

WSJ은 "10월 근원 CPI가 지난 2년간보다 훨씬 낮은 수준으로 5개월 연속 상승했다"며 "이러한 일련의 낮은 수치는 연준 관리들이 더 이상 금리 인상이 필요하지 않다는 확신을 갖기에 필요하다고 오랫동안 말해 온 것"이라고 설명했다. 10월까지 최근 5개월 동안 근원 CPI 상승률은 연율 2.8%를 기록했다.

네이션와이드생명보험의 캐시 보스찬칙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정말 고무적인 수치"라며 "이는 정책 입안자들이 금리를 더 인상해야 한다는 압박을 줄일 수 있다"고 평가했다.

토머스 바킨 미국 리치먼드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는 이날 소비자물가 지표 발표 이후 사우스캐롤라이나주 웨스트민스터에서 열린 한 행사에서 연준 기준금리를 현재 수준인 5.25∼5.50%로 동결한 11월 FOMC 결정을 지지했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