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尹 “영국은 혈맹…못 할 일 없다” 수낵 “다우닝가 합의로 우정 더 강화”

尹 “영국은 혈맹…못 할 일 없다” 수낵 “다우닝가 합의로 우정 더 강화”

기사승인 2023. 11. 23. 03: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리시 수낵 총리와 한영 정상회담 갖는 윤석열 대통령
영국을 국빈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이 22일(현지시간) 런던 다우닝가 10번지 총리 관저에서 리시 수낵 총리와 한영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 환송하는 리시 수낵 영국 총리
영국을 국빈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이 22일(현지시간) 런던 다우닝가 10번지 총리 관저에서 리시 수낵 총리와 한영 정상회담을 마친 뒤 작별인사를 하며 악수하고 있다./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22일(현지시간) "양국이 그야말로 혈맹의 동지이기 때문에 경제 협력이라든지 과학기술 협력에 있어서 우리가 못 할 일이 없다"고 강조했다.

영국을 국빈 방문 중인 윤 대통령은 이날 다우닝가 총리 관저에서 리시 수낵 총리와 정상회담에 앞서 "한국과 영국이 세계 평화와 번영을 함께 기대해 나가는 지도력을 발휘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윤 대통령은 "다우닝가 10번지는 영국의 국왕이 '군림하나 통치하지 않는다'는 원칙이 세워지고 자유당과 보수당 양당 중심의 의회민주주의가 자리를 잡기 시작할 무렵부터 관저로 쓴 것으로 안다"며 "유서 깊은 역사적 현장을 오게 돼서 감동이 있다"고 했다.

이에 수낵 총리는 "윤 대통령께서 영국을 국빈 방문한 것은 영국과 한국 간의 깊은 관계와 우정의 특징"이라며 "우리가 서명하게 될 다우닝가 합의를 통해 그러한 관계를 더 강화할 것"이라고 화답했다.

이어 "양국은 방위산업, 안보, 기술, 과학 등 여러 분야에서 이미 깊이 협력하고 있다"며 "이번 국빈 방문을 계기로 자유무역협정(FTA)의 개선을 위한 재협상의 시작으로 인해 민간 협력이 더 강화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 수낵 총리는 "한국 기업들이 영국에 약 200억파운드(한화 약 32조6150억원)의 투자를 하게 될 텐데 그러한 투자 규모야말로 한국 기업이 영국 기업에 대한 신뢰의 증거"라고 강조했다.

양국 정상은 이날 회담에서 양국 관계를 '글로벌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격상하는 것을 포함해 안보와 경제 협력 강화 방안을 담은 '다우닝가 합의'에 서명했다.

양국 정상은 또 한·영 자유무역협정(FTA) 개선 협상을 개시하고, 사이버안보 분야 '전략적 사이버 파트너십'도 체결했다.
영국 총리 관저에서 윤 대통령이 작성한 방명록
영국을 국빈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이 22일(현지시간) 런던 다우닝가 10번지 총리 관저에서 리시 수낵 총리와 한영 정상회담을 마친 뒤 작성한 방명록/연합뉴스
다우닝가 10번지 도착한 윤석열 대통령
영국을 국빈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이 22일(현지시간) 런던 다우닝가 10번지 총리 관저에 도착, 리시 수낵 총리 내외와 인사하고 있다..연합뉴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