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檢 ‘김만배 허위 인터뷰 의혹’ 수사 본격화…신학림 측근 소환조사

檢 ‘김만배 허위 인터뷰 의혹’ 수사 본격화…신학림 측근 소환조사

기사승인 2023. 11. 24. 12:4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탁 소장 "신 전 위원장과 주고받은 메시지 때문에 나와"
20231124_osj2od
신학림 전 언론노조 위원장/연합뉴스
지난 대선 과정에서 윤석열 대통령을 겨냥한 '허위 보도'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신학림 전 언론노조 위원장의 측근을 불러 조사했다.

서울중앙지검 특별수사팀은 24일 신 전 위원장의 측근인 탁모 노동인권저널리즘센터 소장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 중이다. 탁 소장은 신 전 위원장이 전국언론노조에서 위원장을 지내던 2003~2007년 조직쟁의실장 등을 지낸 인물이다.

탁 소장은 이날 검찰에 출석하며 "(신 전 위원장과) 주고받은 메시지 때문에 나온 것 같다"며 "화천대유 처음 나왔을 때 신문기사를 보고 '김만배 같습니다'라고 연락한 정도다. 언론노조에 15년간 소속돼 있어서 신 전 위원장을 잘 안다"고 말했다.

검찰은 최근 신 전 위원장에 대한 포렌식 절차를 일부 마치고 휴대전화 등 전자기기를 돌려줬다.

신 전 위원장은 화천대유자산관리 대주주인 김만배씨와 공모해 윤 대통령의 '부산저축은행 수사 무마 의혹'에 관한 허위 인터뷰를 보도하고, 그 대가로 김씨에게서 1억6200만원을 받은 혐의(배임수재)를 받는다. 또한 허위 사실 보도로 윤 대통령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정보통신망법 위반)도 있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