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에어프레미아, 3분기 사상 첫 분기 흑자

에어프레미아, 3분기 사상 첫 분기 흑자

기사승인 2023. 11. 30. 08:4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매출 1296억원으로 1000억원 대 넘고 영업익 217억
[사진자료] 에어프레미아 B787-9 드림라이너 항공기_1
에어프레미아 B787-9 드림라이너 항공기./에어프레미아
하이브리드 항공사 에어프레미아가 국제선 여객수요 증가와 화물사업에 힘입어 올해 3분기 사상 첫 분기 흑자를 달성했다고 30일 밝혔다.

에어프레미아는 올해 3분기 매출 1296억원, 영업이익 217억원을 기록하며 창사이래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영업이익률은 16.7%를 기록했으며, 매출은 큰 폭의 성장세를 이어가며 처음으로 1000억원대를 돌파했다.

에어프레미아의 1~3분기 누적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2561억원, 153억원으로 집계됐다.

수익성 개선에 성공하며 창사이래 첫 연간 흑자 가능성도 높아지고 있다. 글로벌 유가와 환율변동이라는 변수가 있지만 현재 추세라면 올해 3600억원의 매출은 물론 연간 영업이익 실현도 유력한 분위기라고 회사 측은 보고 있다.

에어프레미아는 올 3분기까지 LA·뉴욕·프랑크푸르트 등의 정기노선과 바르셀로나·오슬로 전세기 등을 운영해 총 47만9492명의 승객을 수송하며 평균 86.3%의 탑승률을 기록했다. 특히 LA와 뉴욕 등 미주노선에서만 전체 여객의 33.1%인 총 15만8519명의 승객을 수송했다.

화물사업은 올해 3분기까지 2만1653톤의 화물을 수송해 전체 매출의 10.8%인 276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에어프레미아는 연말 하와이 호놀룰루에 부정기 운항을 시작하고, 2024년에는 B787-9 2대를 확보해 총 7대 이상의 기단을 운용할 예정이다.

박광은 에어프레미아 전략재무실장은 "미주노선과 화물사업의 안정적인 실적을 바탕으로 3분기 최대실적을 달성했다"며 "4분기에도 효율적인 노선운영을 바탕으로 연간 영업이익 실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