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항우연·천문연 역대원장들 “우주항공청 설립 서둘러야”

항우연·천문연 역대원장들 “우주항공청 설립 서둘러야”

기사승인 2023. 11. 30. 14:2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우주항공청 특별법 통과위한 성명서 발표
박완수 1인 시위
박완수 경남도지사가 1일 국회에서 '우주항공청 특별법'의 조속한 통과를 촉구하는 1인 시위를 가졌다./ 경남도
한국항공우주연구원, 한국천문연구원 역대 원장들이 여야 정쟁으로 지연되고 있는 우주항공청 설립을 조속하게 추진할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

항우연과 천문연 역대 원장 14명은 30일 '우주항공청 특별법'의 조속한 통과를 위한 성명서를 발표했다.

이들은 성명에서 "정쟁에 가로막혀 특별법 의결이 지연되고 있는 현 상황에 심각한 우려를 전하며 대한민국 정부와 여야가 합심히 조속한 우주항공청 설립에 나서기를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주 선도국들에 비해 뒤늦게 우주개발에 뛰어들었음에도 항우연과 천문연 등의 노력으로 세계 7번째 우주 강국 반열에 들 수 있었다"며 "하지만, 우주항공청 설립이 더 이상 미뤄지면 앞선 국가들과의 격차는 더 벌어질 수 밖에 없으며 이제 막 경쟁이 시작된 도심항공교통(UAM) 분야 역시 마찬가지"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또 성명서에서 "우주항공청 설치 및 운영에 관한 특별법이 지난 4월 국회에 제출된 후 연내 우주항공청 설립을 기대했지만, 여야 정쟁 논리에 휘말려 우선순위에서 밀려난 모양새"라며 "우주항공청 설립에 더 이상 시간을 낭비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특히 "미국, 중국, 러시아, 일본 등 우주선도국들은 일찍이 국가 우주전담기구를 중심으로 국가우주개발, 민간분야 기술 이전, 국제협력 등에 과감하게 투자하며 확장하는 세계 우주시장을 선도하고 있다"면서 "우주항공청 없이는 예산을 확보하기 어렵고 해외 국가와의 국제협력도 제한적일 수밖에 없고 '뉴스페이스'의 핵심인 국내 민간 기업들은 불확실성이 높은 우주항공 분야에서 자국 정부의 전폭적인 지원을 받는 글로벌 기업들과의 경쟁에서 살아남아야 하는 어려운 환경에 놓여 있다"고 언급했다.

이 때문에 통합적이고 체계적인 정책 수립과 예산집행, 연구개발, 국제협력, 산업 육성 등 다양한 측면에서 국가 우주항공분야를 전담해 일관적으로 추진할 우주항공청 설립이 절실하다는 주장이다.

이들은 "현재 대한민국 우주항공 분야는 한 단계 도약을 통해 선도국의 반열에 들 수 있는 골든타임"이라며 "여야는 우주항공청 설치 및 운영에 관한 특별법을 빠르게 의결하고 우주항공청 설립을 위한 남은 절차가 진행 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나서기를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