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무죄 받은 유동규 “수혜자는 이재명, 주변인 모두 도구였다”

무죄 받은 유동규 “수혜자는 이재명, 주변인 모두 도구였다”

기사승인 2023. 11. 30. 15: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유동규 "다 내 눈앞에서 일어난 일"
20231121515897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연합뉴스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이 김용 전 민주연구원 부원장의 1심 실형 선고에 대해 "수혜자는 이재명이고 주변인들은 전부 다 도구였다"고 말했다.

유 전 본부장은 30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3부(조병구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정치자금법 위반 및 뇌물 혐의 사건 선고 공판을 마친 후 취재진에게 이같이 말했다. 이날 재판부는 김 전 부원장에게 징역 5년을 선고하며 법정구속했고, 유 전 본부장에게는 무죄를 선고했다.

유 전 본부장은 이날 자신이 무죄를 선고받은 데 대해선 "제가 죄가 없는 건 아니고 가담한 부분도 있다"며 "있는 사실이니 사실대로 나온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수혜자는 이재명"이라며 "그 안에 있을 때 이렇게 깊이 저도 들어와 있는지 몰랐다. 국민 여러분께 죄송하고 사실대로 말씀드리겠다"고 답했다.

또한 유 전 본부장은 재판 전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정진상 전 당대표실 정무조정실장이 인정했으면 좋겠다는 발언에 대해 "다 내 눈앞에서 일어난 일이고 다 사실들이다. 그런 게 없었다면 김만배하고 다 몰랐을 것"이라며 "차차 재판을 통해서 밝혀질 거고 제가 밝혀야 될 것 같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재판부는 함께 기소된 남욱 변호사에게는 징역 8개월을, 정민용 변호사에게는 무죄를 각각 선고했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