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미일·호주 첫 합동 대북제재...해킹조직 김수키·북한인 8명 제재

한미일·호주 첫 합동 대북제재...해킹조직 김수키·북한인 8명 제재

기사승인 2023. 12. 01. 08: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미 재무부, 북 정찰총국 산하 해커조직 김수키, 북한인 8명 제재
한미일·호주 조율, 첫 독자 대북제재
김수키, 유명 기관·실존 인물 사칭 이메일로 정보 탈취
북한 군사정찰위성
북한은 11월 22일 전날 밤 발사한 군사정찰위성 1호기 '만리경-1호'의 발사가 성공적으로 이뤄졌다고 밝혔다. 사진은 발사 장면 지켜보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미국 정부는 30일(현지시간) 북한의 군사정찰위성 발사에 대응해 북한의 해킹 조직 '김수키'와 북한 국적자 8명을 제재했다.

미국은 특히 이번 조치가 한국·일본·호주와 조율해 처음으로 발표한 독자 대북제재라고 강조했다.

미국 재무부 해외자산통제국(OFAC)은 이날 '김수키'와 강경일·서명 등 북한 국적자 8명을 제재 대상 리스트(SDN)에 추가했다. 김수키는 북한 정찰총국 제3국(기술정찰국) 산하 해커 조직이며 2012년부터 활동하고 있다.

재무부는 "김수키가 주로 정보 수집 조직이지만 그 사이버 스파이 활동은 북한의 전략적 핵 야망을 직접 지원하고 있다"며 "김수키는 주로 스피어피싱(특정인을 목표로 정보를 훔치는 공격)을 사용해 유럽·일본·러시아·한국·미국의 정부·연구센터·싱크탱크·학술기관·보도기관에 고용된 개인을 타깃으로 삼고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산하 대북제재위원회 전문가패널도 지난 4월 보고서에서 김수키가 군사·에너지·인프라 분야를 공격 타깃으로 삼고, 해당 분야에서 활동하는 업체들의 기밀 정보를 노리고 있다고 밝혔다.

김수키는 잘 알려진 기관이나 실존 인물을 사칭한 이메일을 유포해 정보를 탈취하는 수법을 사용하고 있다. 한국에서는 한국수력원자력 문서 유출(2014년)·국가안보실 사칭 메일(2016년), 그리고 정부 기관·국회의원실·기자 사칭 매일 사건(2022년) 등을 벌였다.

한국 정부도 북한이 군사 정찰위성을 발사한 직후인 6월 2일 김수키를 대북 독자 제재 대상으로 지정한 바 있다.

미국 재무부가 제재 대상으로 지정한 북한 국적자 8명은 북한의 국영 무기 수출 업체·금융기관·페이퍼 컴퍼니 등과 관련된 인사다.

재무부는 이번 조치에 따라 미국에 있거나 미국인이 소유 또는 관리하고 있는 제재 대상자의 모든 재산과 재산 소유권은 동결되며 OFAC에 신고해야 하고, 한명 이상의 제재 대상자가 직간접적으로 50% 이상 소유하고 있는 모든 기관도 폐쇄된다고 밝혔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