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제2의 라임’…알펜루트, 일부 펀드 환매 연기 검토

‘제2의 라임’…알펜루트, 일부 펀드 환매 연기 검토

기사승인 2020. 01. 27. 20: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WEQWE
라임자산운용의 헤지펀드 환매 중단에 이어 알펜루트자산운용도 일부 펀드에 대해 환매 연기를 검토 중이다.

27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사모펀드운용사 알펜루트자산운용은 한국투자증권·미래에셋대우·신한금융투자 등 증권사 3사로부터 총수익스와프(TRS) 계약 해지 요청을 받고 28일까지 일부 펀드의 환매 연기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이들 증권사의 TRS 대출액은 총 436억원이다.

알펜루트자산운용이 환매 중단을 논의 중인 펀드는 26개로 총 2300억원에 달한다. 대형 증권사들의 잇따른 TRS 계약 해지가 도화선이 됐다.

최근 증권사들은 라임자산운용 사태 이후 헤지펀드 운용사와 맺은 TRS 규모를 순차적으로 거둬들이고 있다. 한국투자증권과 신한금융투자는 라임자산운용과 TRS 계약을 맺었다.

알펜루트자산운용은 갑작스러운 회수 요청을 받고 일시적인 유동성 위기에 부딪힌 것으로 보인다.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알펜루트자산운용의 펀드 자산은 22일 현재 9200억원 규모다. 이 가운데 8200억원 가량이 혼합형 자산이다. 알펜루트자산운용은 메자닌, 코스닥 벤처, 프리공모(IPO) 등의 투자 전략을 활용해 ‘알펜루트 몽블랑V’ 등의 펀드를 운용해 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