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블룸버그 “중 정부, 미국산 농산물 구매 중지 지시”...미 대중제재에 대응

블룸버그 “중 정부, 미국산 농산물 구매 중지 지시”...미 대중제재에 대응

기사승인 2020. 06. 02. 09:1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중국 정부 관리, 최대 곡물사에 대두 등 미 농산물 구매 중지 지시"
"중 회사, 대두 가격 문의...트럼프, 중국 관리 제재 시사 후 구매 미뤄"
"경제 재개 중국, 미 농산물 수입 속도 증가 속 구매 중단"
미중 1단계 무역합의
중국 정부가 대두 등 미국산 농산물에 대한 구매 중지를 지시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사진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류허(劉鶴) 중국 부총리가 지난 1월 15일 백악관에서 서명한 미·중 1단계 무역합의 합의문을 들어보이는 모습./사진=워싱턴 D.C. AP=연합뉴스
중국 정부가 대두 등 미국산 농산물에 대한 구매 중지를 지시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중국 정부가 지난 1월 중순 서명한 1단계 미·중 무역합의의 핵심 내용으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재선을 위해 가장 중시하는 사안 이행을 중단하라고 지시했다는 것이다.

이 보도가 사실이라면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 제정 강행을 계기로 격화되고 있는 미·중 ‘신냉전(a new cold war)’은 파국을 향해 질주하는 모양새가 될 것으로 보인다.

블룸버그는 중국 정부 관리들이 자국의 최대 곡물 회사인 중량(中糧)그룹(COFCO)과 중국비축양곡관리공사(Sinograin) 등 주요 국영 회사에 대두를 포함한 일부 미국 농산물 구매를 중지하도록 지시했다고 사안에 정통한 소식통을 인용해 전했다.

아울러 중국 바이어들이 확인되지 않은 양의 미국산 돼지고기 주문도 취소했다고 소식통은 밝혔다. 다만 소식통은 민간 기업은 수입 중단을 지시받지 않았다고 전했다.

중량그룹과 중국비축양곡관리공사는 중국의 주요 농산물 수입 회사로 지난달 29일 20~30개 화물 분량의 미국산 대두에 대한 가격 문의를 해왔지만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중국 관리들에 대한 처벌을 시사한 후 구매를 미루고 있다고 블룸버그는 설명했다.

소식통은 중국이 다음 조치를 결정하기 전에 트럼프 대통령이 어떤 조치를 취할지 지켜보고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29일 중국의 홍콩보안법 처리 강행 보복 조치로 홍콩에 부여한 특별지위를 철폐하는 절차를 시작하라고 지시했다. 아울러 홍콩의 자치권 침해에 직·간접적으로 개입된 중국과 홍콩의 당국자를 제재하겠다며 중국의 국가안보 장치로 인해 감시 및 처벌 위험이 증대된 상황을 반영해 국무부가 중국에 대한 여행권고를 발표하도록 지시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블룸버그는 “미국이 중국 관리들을 제재하는 것에서 홍콩에 관세를 부과하는 것, 그리고 홍콩의 재정 안정을 공격하는 등 다양한 선택에 관한 조치를 얼마나 빨리 내릴지는 불분명하다”고 전했다.

블룸버그는 “이 중단은 어렵게 성사된 세계 2대 경제국(G2) 간 1단계 무역합의가 위태로운 상황에 처했음을 보여주는 최신 징후”라며 이는 리커창(李克强) 중국 총리가 지난달 베이징(北京) 인민대회당에서 진행된 양회(兩會·전국인민대표대회와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에서 1단계 무역합의 이행을 약속했지만 중국이 홍콩 장악을 강화하는 것을 계기로 미·중 관계가 교착 상태에 빠진 상황에서 나왔다고 설명했다.

중국은 1단계 무역합의에서 향후 2년간 2000억달러 규모의 미국산 제품·서비스의 추가 구매하기로 하고, 올해 약 365억달러어치의 미 농산물을 사들이기로 약속했다.

하지만 미국 농무부 자료에 따르면 중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으로 올해 1분기에 33억5000만달러의 미 농산물을 구매하는 데 그쳤다. 이는 2007년 이후 가장 낮은 구매 금액이다.

하지만 중국은 코로나19로 인한 봉쇄를 풀고 점차 경제를 재개하면서 지난달 단 2주 동안 100만t이 넘는 대두와 드물게 콩기름과 에탄올을 구매하는 등 미 농산물 수입 속도를 증가시켰는데 트럼프 대통령이 코로나19 발생에 대한 중국 책임론을 제기하면서 미·중 긴장이 고조됐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그러면서 블룸버그는 중국이 미국산 대신 브라질산 대두를 구매하기로 하면서 그 여파가 상품시장으로 번졌다고 덧붙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