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재인 대통령 “군(軍) 더 유연하게 만들 능력 관점서 인사 단행”

문재인 대통령 “군(軍) 더 유연하게 만들 능력 관점서 인사 단행”

기사승인 2020. 09. 23. 18: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원인철 합참의장 등 새 군 수뇌부 보직·진급 신고식
"서욱 장관, 남영신 육군총장 등 인사 파격 평가"
"강한 국방력은 전쟁으로 돌아가지 않는 안전판"
환담장으로 이동하는 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오전 청와대에서 군 장성 진급 및 보직 신고식을 마친 뒤 서욱 국방부 장관(앞줄 왼쪽 첫째), 원인철 합참의장(앞줄 오른쪽 첫째), 남영신 육군참모총장(두번째 줄 왼쪽 첫째) 등 참석자들과 환담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3일 “평화의 시대는 일직선으로 곧장 나 있는 길이 아니라 진전이 있다가 때로는 후퇴도 있고, 때로는 멈추기도 하고, 때로는 길이 막힌 것처럼 보이기도 한다”며 “이럴 때 국방력은 전쟁으로 돌아가지 않도록 하는 안전판 역할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원인철 합참의장, 남영신 육군참모총장, 이성용 공군참모총장, 김승겸 한미연합사 부사령관, 김정수 육군2작전사령관, 안준석 육군지상작전사령관으로부터 보직·진급신고를 받은 후 환담하며 이 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군의 가장 기본적인 사명은 강한 국방을 갖추는 것”이라며 “강한 국방력의 목표는 전쟁의 시기는 당연히 이기는 것이고, 평화의 시기는 평화를 지켜내고 평화를 더 발전시키는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더 강한 국방력을 만드는 우리 정부의 전략은 세 가지”라며 “첫째는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새로운 기술과 장비를 도입하고 달라지는 전쟁의 개념을 우리가 선도해 나가는 것이고, 둘째 두말할 필요 없이 굳건한 한·미동맹이고, 셋째는 한·미동맹을 존중하면서 전시작전통제권을 전환하는 것”이라고 역설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이번 인사가 서욱 국방부 장관이나 원인철 합참의장을 비롯해 아주 파격이라는 평가를 듣고 있다”며 “이 세 가지 발전 전략에 부합해서 변화를 가장 빨리 이해하고 군에 적용해 군 조직을 더 유연하게 만들 수 있는 능력의 관점에서 인사를 했음을 유념해 달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기대가 아주 크다”며 “기대에 맞게 잘해 주실 것이라 믿는다”고 덧붙였다.

합참의장 배우자에게 꽃다발 수여하는 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오전 청와대에서 원인철 합동참모의장의 보직 신고를 받은 후 원 합참의장의 배우자 이혜명 씨에게 꽃다발을 수여하고 있다./연합뉴스
이에 원 합참의장은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 흔들리지 않는 나라’를 만들기 위해 군심을 결집하겠다”며 “막중한 사명이 있기 때문에 ‘봉산개도 우수가교(逢山開道 遇水架橋·산을 만나면 길을 내고 물을 만나면 다리를 놓다)’하면서 국군통수권자의 의지와 정부 정책을 강력한 힘으로 뒷받침하겠다”고 다짐했다.

남 육군총장은 “특전사에서 첫 공수훈련을 받을 때 첫 강하를 위해 비행기 문에 선 기분”이라며 “국방개혁 2.0의 성공이 육군에 있다는 마음으로 신명을 바치겠다”고 말했다.

이 공군총장은 “‘삼정검은 칼집 안에서 더 큰 힘을 발휘한다’고 하신 대통령 말씀의 의미를 잘 새겨, 우리 군의 억제 능력을 더욱 신장시키겠다”고 약속했다.

김 연합사 부사령관은 “간절함을 가지고, 절실함을 가지고, 역사를 바라보고 임하겠다”며 “임무 완수를 위해서 소명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2작전사령관에게 수치 달아주는 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오전 청와대에서 김정수 육군2작전사령관의 보직신고를 받은 후 삼정검에 수치를 달아주고 있다./연합뉴스
김 2작전사령관은 “역대 최장의 장마, 태풍, 코로나 팬데믹 상황에서 장병들의 노고가 많았다”며 “부임하면 그들의 노고를 두드려 감싸 안아주고, 용기를 내서 앞으로 전진할 수 있게 하는 지휘관이 되겠다”고 다짐했다.

안 지상작전사령관은 “국방개혁비서관을 딱 4개월 10일 했다”며 “이제 잘 모실 것 같은데 청와대를 떠나게 됐는데 신독의 자세로 지휘 하에 있는 28만 7000명의 장병이들에게 신뢰를 받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