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포항시, 바이오 오픈이노베이션센터 준공식…바이오·헬스산업 도약 기대

포항시, 바이오 오픈이노베이션센터 준공식…바이오·헬스산업 도약 기대

기사승인 2020. 11. 26. 13:2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포항 장경국 기자 = 경북 포항시가 바이오·헬스산업 분야 선도도시 도약을 위한 발판 마련에 나선다.

포항시는 26일 경북도, 포스텍과 공동으로 이강덕 포항시장, 이철우 경북도지사, 김무환 포스텍 총장, 제넥신 회장, 한미사이언스 대표, 포스코 산학연협력실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바이오 오픈이노베이션센터(BOIC) 준공식을 열었다.

바이오 오픈이노베이션 센터(BOIC)는 바이오산업 기반 조성을 목적으로 경북도, 포항시, 포스텍, 제넥신, 포스코가 총 252억3000만 원을 공동 투자해 건립을 추진해 왔다.

이강덕 시장은 “바이오 오픈이노베이션 센터를 비롯한 최첨단 바이오 연구인프라 구축에 힘써온 결과로 한미사이언스의 포항 투자를 이끌어 냈다”며 “앞으로 바이오·헬스산업 분야가 포항의 새로운 산업화에 선도모델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바이오 오픈이노베이션 센터는 포스텍 생명공학연구센터 옆 부지에 지하 1층·지상 5층, 연면적 1만178㎡ 규모로 건립됐다.

바이오분야 기업 입주공간, 연구실험실 등으로 구성돼 있으며 연구센터 간 원활한 의사소통을 위해 생명공학연구센터 연결 브릿지를 건설하여 공동연구장비와 특수실험실을 공동 활용할 수 있도록 조성됐다.

1·2층에는 차세대 면역항암제를 개발 중인 미국 바이오기업인 네오이뮨텍 한국분소와 마이크로바이오 기반 치료제 개발회사인 이뮤노바이옴, 포스텍 출신 천연 고분자소재 개발기업인 에이앤폴리 등 지역의 대표 바이오기업들이 입주했다. 앞으로 총 10개의 바이오기업이 입주할 예정이다.

3·4층에는 포스텍의 구조기반 신약개발 연구팀과 인공장기 연구팀이 입주해 신약후보 물질 발굴뿐만 아니라 바이오프린팅 기반 인공장기 개발 등 본격적인 연구를 이어나갈 예정이다.

이번 센터는 포스텍의 기술이전을 통한 사업화 추진과 고가의 장비를 공동 활용해바이오 벤처기업과 관련 연구소가 아이디어를 효율적으로 주고받을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고 산학연 협력 지원센터의 역할을 수행할 계획이다.

향후 센터는 지역의 선순환 바이오산업 생태계를 조성하고 바이오산업 육성을 위한 전진기지로 발전해 구조기반 신약개발 분야의 메카로 도약해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된다.

바이오 오픈이노베이션 센터는 국비 지원 없이 지방비와 민간 투자만으로 건립된 교육연구시설로 가속기 기반 신약개발 클러스터 조성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움직임이었다. 지역의 바이오산업에 디딤돌이 될 센터로서 바이오·메디컬·신약개발 기업 성장의 영양분을 공급해 주는 뿌리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시와 경북도는 바이오 오픈이노베이션 센터뿐만 아니라 세포막단백질연구소, 그린백신실증지원센터 등과 함께 바이오프린팅 인공장기 상용화센터, 기업지원용 극저온전자현미경 지원센터 등도 추진하고 있어 세계적인 수준의 바이오.헬스 연구 중심도시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