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콘텐츠산업, 코로나 여파로 작년 상반기 매출 1.9% 줄어

콘텐츠산업, 코로나 여파로 작년 상반기 매출 1.9% 줄어

기사승인 2021. 01. 14. 13:5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영화·광고 위축, 지식정보·게임·만화는 약진
ㅇ
2020년 상반기 콘텐츠산업 규모(추정치) 인포그래픽./제공=문화체육관광부
‘코로나19’ 여파로 지난해 상반기 국내 콘텐츠산업 매출이 감소하고 수출 증가세도 둔화했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콘텐츠진흥원이 14일 발간한 ‘2020년 상반기 콘텐츠산업 동향분석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상반기 국내 콘텐츠산업 매출액은 57조3000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9%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장르별 매출액 증감률을 보면 지식정보(12.1%)와 게임(11.9%), 만화(10.1%) 등 비대면 소비가 가능한 장르들은 두 자릿수 성장률을 기록했다. 반면 영화(-54.2%), 광고(-18.7%). 애니메이션(-10.4%), 음악(-9.0%) 등 대면 소비 비중이 크거나 경기와 직결된 장르들은 큰 폭으로 줄었다.

아울러 같은 산업 내에서도 업종에 따라 매출 증감에 차이를 보였다. 출판의 경우 오프라인 서점 방문객은 감소했지만 온라인 구매가 늘어 온라인과 오프라인 도서매출이 처음으로 역전됐다. 영화 역시 극장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70.6% 급감했지만 제작배급업은 극장유통업 대비 매출 감소 폭이 상대적으로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상반기 수출액은 50억8000만 달러(약 5조6000억 원)로 전년 동기 대비 4.8%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2019년 상반기 수출 증가율 6.4%보다 낮은 수치다.

수출 증가율 역시 만화(36.7%), 게임(10.0%), 지식정보(6.5%) 등 비대면 관련 장르들이 상대적으로 높았다. 게임은 36억8000만 달러의 수출을 기록해 전체 콘텐츠산업 수출의 72.4%를 차지했으며 만화는 ‘K-웹툰’의 글로벌 진출 등에 따라 가장 높은 성장세를 보였다.

이 보고서는 콘텐츠산업 11개 장르의 지난해 상반기 주요 동향을 분석했으며 사업체 2500개사 대상 실태조사 결과와 131개 상장사 자료 분석을 통해 매출, 수출 등 주요 산업 규모를 추정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