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기자의 눈] 中 여성 인권 신장에 여성 노력 필요

[기자의 눈] 中 여성 인권 신장에 여성 노력 필요

기사승인 2021. 02. 24. 16:1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스스로 외면하는 경향 타파해야
중국의 국부 마오쩌둥(毛澤東)은 평소 여성을 하늘의 반쪽에 빗댄 이른바 반볜톈(半邊天)이라는 단어 쓰기를 무척이나 좋아했다. 현재 이 말은 일반적으로 중국의 여성 인권이 상당한 수준이라는 사실을 웅변하기도 한다. 중국이 당당한 여성인권 선진국이라는 말이 될 수 있다.

외견상 아니라고 하기 어렵다. 대부분의 중국 가정에서 남편이 밥을 하는 것은 말할 것도 없고 설거지와 빨래까지 해도 대수롭지 않게 여겨지기도 하니까 말이다. 여기에 여성들의 활발한 정치·사회 활동 참여까지 감안하면 더욱 그렇다고 할 수 있다.

하지만 실제 현실은 다른 면도 있다. 사회 곳곳에서 여성에 대한 차별이나 여성인권 침해 현상이 목도된다. 특히 지위를 이용한 성희롱이나 성폭력 등은 은밀하면서도 만연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언론에 보도되는 경우도 적지 않다. 중국이 선진국이 아니라 성진국(性進國)이라는 말을 들어도 할 말이 없는 것이다.

clip20210224135510
중국 내 미투 운동을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한 매체의 만평. 하지만 현실은 만평과 정 반대의 길로 가고 있다고 해야 할 것 같다./제공=베이징칭녠바오(北京靑年報).
실제로 여성인권 문제는 좀처럼 개선될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우선, 성범죄의 심각성에 대한 사회 전반의 인식 부족을 꼽을 수 있다. 미투(Me Too)가 원래 의미와는 한참이나 차이가 나는 미투(米兎·쌀토끼)로 불릴 정도로 피해 당사자인 여성들의 소극적인 자세도 거론돼야 한다. 심지어 최근에는 당정 관료를 필두로 하는 커리어 우먼들 사이에서 이른바 권색교역(權色交易·성과 권력의 거래)이 유행하기도 했다. 이들은 자신의 성을 미끼로 얻은 권력을 무기로 부패까지 자행하는 것이 현실이다

중국은 지난 1949년 헌법을 통해 남녀평등을 명문화했다. 전국부련(全國婦聯)이라는 이름으로 여성인권을 담당하는 여성 연합체도 있다. 실제로 중국 여성 가운데 전국부련에 소속되지 않은 여성을 찾는 것은 매우 어렵다. 그 정도로 촘촘한 조직이나 자발적으로 생겨난 단체가 아닌 정부의 지도 하에 운영된다는 점에서 한계가 있다. 분명한 것은 여성이란 남성의 보호가 필요한 연약한 존재가 아닐 뿐 아니라 무시당하거나 억압당해야 할 존재는 더더욱 아니라는 사실이 아닐까 싶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