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정현 조종설’ 서예지, 오늘(13일) ‘내일의 기억’ 시사회 불참

‘김정현 조종설’ 서예지, 오늘(13일) ‘내일의 기억’ 시사회 불참

기사승인 2021. 04. 13. 08:5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210413085220
배우 서예지가 김정현을 조종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영화 ‘내일의 기억’ 시사회에 불참한다./정재훈 기자
서예지가 김정현을 조종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영화 ‘내일의 기억’ 시사회에 불참한다.

오늘(13일) 오후 2시 서울 용산구 CGV 아이파크몰에서는 ‘내일의 기억’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진행된다.

서예지는 전날까지 김강우와 함께 언론 행사에 참석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하지만 늦은 밤 영화사 측에 “개인적인 사유”로 불참하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이에 오늘 진행되는 시사회와 간담회에는 서유민 감독과 김강우만 참석한다.

앞서 12일 디스패치는 서예지가 김정현을 조종해 2018년 MBC 드라마 ‘시간’에서 중도 하차하게 만들었다고 보도했다. 이와 함께 공개된 문자메시지에 따르면 서예지는 김정현에게 “김딱딱 씨”라며 여주인공인 서현과의 스킨십 장면을 삭제하라고 지시하거나 스태프들과의 소통까지 차단시켰다.

이와 관련해 서예지 측은 어떠한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내일의 기억’은 기억을 잃고 미래가 보이기 시작한 수진(서예지)이 혼란스러운 기억의 퍼즐을 맞춰갈수록 남편 지훈(김강우)의 충격적인 실체를 마주하게 되는 미스터리 스릴러 다. 오는 21일 개봉.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