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릉도 맑은바다에서 ‘무해성 적조’ 출현

기사승인 2021. 05. 14. 16:1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녹티루카(야광축) 적조로 판명.
무해성이지만 밀도가 높아져 사멸시 암모니아 발생
20210514_134432
14일 경북 울릉군 북면 해상에서 발생한 적조. /제공=독자
울릉 조준호 기자 = 14일 경북 울릉군 해상에서 적조가 관측됐다.

울릉군에 따르면 북면 섬목터널 인근 조하대에 무해성 적조 생물인 녹티루카가 관측됐다.

주민 A씨는 “유독 이 지역에서만 물 속에 붉은 물감을 풀어 놓은 것처럼 붉고 탁한 물이 강물처럼 퍼져 있어 이상스럽고 놀라웠다”고 본보에 제보했다.

국내서 발생하는 적조는 수산 피해의 유무에 따라 유해성과 무해성으로 분류된다.

이번 관측된 녹티루카(야광충)는 우리나라에서는 겨울철을 제외한 전 계절에 걸쳐 출현하는 동물성 플랑크톤으로 양식장 및 어패류에 피해를 주지 않는 무해성 적조이지만 밀도가 높아져 사멸 시 암모니아가 발생하므로 주의 깊은 예찰이 필요하다.

조성철 경북어업기술센터 울릉지소장은 “녹티루카는 적조로 분류되며 갑자기 따듯하거나 일조량이 많으면 발생했다가 야간에나 찬바람이 불면 사라지곤 한다”며 “ 혹시 모를 피해 등이 발생할 수 있어 예찰 활동을 강화하겠다”고 강조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