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재인 대통령, 김부겸 총리 첫 주례회동…“부동산대책, 기본 원칙 조속 결정”

문재인 대통령, 김부겸 총리 첫 주례회동…“부동산대책, 기본 원칙 조속 결정”

기사승인 2021. 05. 17. 17:2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대화하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부겸 국무총리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 상춘재에서 김부겸 국무총리와 주례회동을 마친 후 대화하고 있다./사진 =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당·정·청의 부동산 대책 논의와 관련해 “기본적인 원칙을 조속히 결정하라”고 김부겸 국무총리에게 말했다.

문 대통령은 17일 청와대에서 김 총리와 첫 주례회동을 갖고 이같이 밝혔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다양한 의견을 듣고 숙고해 결정해야 하지만 현장의 혼란을 막아야 한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백신 접종과 관련해선 “백신을 접종할수록 더 많은 자유가 주어진다”며 “접종 속도를 높이기 위해 최선을 다하라”고 당부했다.

이날 김 총리는 “국정운영의 주안점을 국민통합과 현장중심에 두겠다”며 “오는 22일 국무위원 워크숍을 열겠다”고 밝혔다.

이에 문 대통령은 “초기 내각이 동질감을 가지고 있었던 것처럼 마지막 1년 동안 국정과제를 이끌 장관들이 함께 의지를 다지고 마음을 모으는 워크숍은 바람직하다”고 호응했다.

이밖에도 김 총리가 “최근 안타까운 사고가 계속되고 있는 산업재해와 아동학대와 관련하여 세심하게 살피겠다”고 언급하자 문 대통령은 이에 공감하며 “실행력을 높일 방안을 모색하라”고 지시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