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러, 리투아니아에 보복 예고...칼리닌그라드행 화물 운송 금지에

러, 리투아니아에 보복 예고...칼리닌그라드행 화물 운송 금지에

기사승인 2022. 06. 21. 04:3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리투아니아, 발트해 칼리닌그라드행 EU 제재 상품 운송 금지
러시아 외무부 "적대행위, 행동 취할 것"
러 발트함대 군사훈련...긴장 고조
소련, 칸트 고향 칼리닌그라드, 2차 대전 후 점령
Lithuania bans rail transit of sanctioned goods with Russia's Kaliningrad
19일(현지시간) 찍은 러시아 서부 역외영토인 칼리닌그라드주(州) 남부역 모습./사진=타스=연합뉴스
러시아가 20일(현지시간) 리투아니아에 대한 보복을 예고하면서 발트해 연안에서의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

러시아는 리투아니아가 자국 철도를 경유해 러시아 서부 역외영토인 발트해 연안의 칼리닌그라드주(州)로 가는 화물 가운데 유럽연합(EU)의 대(對)러시아 제재 상품 운송을 금지한 것을 즉각 취소해야 한다며 보복을 경고했다.

러시아 외무부는 이날 언론보도문을 통해 “모스크바 주재 리투아니아 대사 대리를 초치해 리투아니아 정부가 러시아 측에 통보도 없이 자국 영토를 통과해 칼리닌그라드주로 가는 철도 경유 화물 운송을 대폭 제한한 데 대해 단호한 항의의 뜻을 전달하고 이 제한의 즉각적 취소를 요구했다”고 밝혔다.

외무부는 “국제법적 의무를 위반한 리투아니아 측의 도발적 행위를 노골적인 적대 조치로 평가한다”며 “리투아니아를 통한 칼리닌그라드주와 다른 러시아 영토 사이의 화물 운송이 조만간 완전하게 복원되지 않으면 러시아는 자국 이익 보호를 위한 행동을 취할 권리를 행사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Lithuania bans rail transit of sanctioned goods with Russia's Kaliningrad
19일(현지시간) 찍은 러시아 서부 역외영토인 칼리닌그라드주(州) 남부역 모습./사진=타스=연합뉴스
드미트리 페스코프 러시아 크렘린궁 대변인도 “이 결정은 정말로 전례가 없는 것이고 모든 것에 대한 위반”이라며 “이를 불법으로 보며 상황이 ‘심각한 것 이상’”이라고 강조했다.

실제 러시아 발트함대가 칼리닌그라드주에서 미사일과 포병 연습을 하고 있다고 우크라이나 프라우다가 러시아 관영 리아(RIA) 노보스티통신은 인용해 전했다. 이 훈련에는 약 1000명의 러시아군이 참가하고, 미사일 및 포병부대의 군용·특수장비 100여개가 동원됐다고 프라우다는 밝혔다.

앞서 리투아니아 철도 당국은 지난 17일 EU 집행위원회의 지침을 인용, 러시아에 대한 EU의 제재 대상 상품의 리투아니아 경유 운송을 18일 자정부터 중단한다고 칼리닌그라드주 철도 당국에 통보했다.

가브리엘리우스 란즈베르기스 리투아니아 외무장관은 이날 룩셈부르크에서 열린 EU 외무장관 회의에서 기자들과 만나 “리투아니아가 단독으로 하는 것은 아무것도 없다”면서 이번 조치는 EU의 러시아 제재가 17일부터 시행된 데 따른 것이라고 반박했다.

러시아가 보복을 예고하고 있지만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회원국인 리투아니아에 대한 군사적 조치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안톤 알리하노프 칼리닌그라드주 지사는 주정부가 이미 금속과 건설 자재 등 화물 운송을 위한 대체 항로를 찾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선택지 중 하나가 해상을 통한 화물 운송이라고 말했다. 이어 주정부는 러시아 경유 리투아니아항으로의 상
품 운송 금지 등 크렘린궁에 제안하기 위해 최소 3개의 보복 선택지를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번 운송 제한 조치에 따라 석탄·철강·건설 자재·금속·콘크리트·첨단공학 제품 등 전체 리투아니아 경유 철도 화물의 최대 50%가 영향을 받는다고 미국 일간 뉴욕타임스(NYT)가 전했다.

칼리닌그라드
러시아 서부 역외영토인 발트해 연안의 칼리닌그라드 위치(원내)./사진=구글 지도 캡처
칼리닌그라드는 러시아 본토와 육로로 직접 연결되지 않은 역외영토로 북쪽과 동쪽으로 리투아니아, 남쪽으로 폴란드에 막혀있다. 이는 이 지역이 독일 철학자 임마누엘 칸트가 태어난 평생을 보낸 독일 영토였지만 제2차 세계대전 후인 1945년 소련이 점령했기 때문이다. 러시아 해군은 부동항인 이곳에 이스칸데르 미사일 발사대를 집중적으로 배치했다.

인구 약 270만 명의 발트해 연안 소국 리투아니아는 2차 세계대전 당시 옛소련에 점령됐다가 1991년 독립했다. 리투아니아를 비롯해 라트비아와 에스토니아 등 발트해 연안 3국은 옛소련에 점령당했던 역사로 인해 반(反)러정서가 강하며, 2004년 일제히 EU와 나토에 가입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이끄는 통일러시아당 소속 의원은 지난달 30일 푸틴이 ‘20세기 최대의 지정학적 비극’이라고 한탄한 소련연방 해체를 뒤집기 위한 목적으로 1990년 리투아니아의 독립선언이 위법이라고 주장하는 법안을 제출했다고 NYT가 전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