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휴식·체중·편한신발…백세시대 관절·척추 건강 지키는 7가지 비법

휴식·체중·편한신발…백세시대 관절·척추 건강 지키는 7가지 비법

기사승인 2022. 06. 23. 09:4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7가지 수칙
/자료=대한정형외과학회
대한정형외과학회가 ‘백세시대 관절·척추 건강을 위한 7가지 생활수칙’을 선포했다.

23일 학회 측에 따르면 근골격계질환은 목과 허리, 팔, 다리 등의 근육, 신경, 뼈 등에 발생하는 통증이나 손상을 말한다. 학회는 노년기 근골격계질환 예방을 위해 생활 속 예방수칙 준수를 강조했다.

학회가 제시한 예방수칙은 △관절·척추가 회복할 수 있도록 충분한 휴식 취하기 △적절한 체중 유지하기 △내 발에 맞는 편한 신발 신기 △체중부하 운동을 포함한 활동적인 생활 실천하기 △가정에서 낙상 위험 요소 제거하기 △충분한 양의 비타민D 복용하기 △관절·척추 통증은 참지 말고 전문의에게 검진받기 등 7가지다.

이진우 대한정형외과학회 이사장은 “관절과 척추 질환은 허리와 목, 무릎, 어깨 등의 통증이 주요 증상인데, 이 증상을 무심히 넘겨 병이 악화되는 경우가 많다”며 “일단 통증이 발생하면 정형외과 전문의에게 빨리 정확한 진단을 받아 원인 치료를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학회에 따르면 대표적인 근골격계 퇴행성질환인 골다공증의 경우 지난 2016~2021년까지 환자가 31% 늘어나는 등 증가세가 가파르다. 반면 허리디스크(요추 추간판 탈출증)를 포함한 추간판장애나 무릎관절증 환자는 꾸준히 증가하다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한 2020년 이후 감소세로 전환한 것으로 학회측은 분석했다.

하용찬 대한정형외과학회 홍보위원장은 “허리디스크나 무릎관절증 환자가 감소한 것은 실제 환자 수가 줄었다기보다 코로나19로 병원 방문율이 낮아졌기 때문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