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미국, 김정은-푸틴 무기거래 “응분 책임·대가 치르게 할 것”

미국, 김정은-푸틴 무기거래 “응분 책임·대가 치르게 할 것”

기사승인 2023. 09. 14. 05: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블링컨 국무장관 "북러 무기거래, 대가·책임 부과할 것"
"러, 우크라 반격·제재·수출통제로 절망, 북한·이란에 기대"
커비 백악관 조정관 "북한, 후과 있을 것"
북, 러 미사일·위성·핵 기술 전수 우려
NORTH KOREA-RUSSIA-SUMMIT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왼쪽)이 13일(현지시간) 러시아 아무르주 보스토치니 우주기지 로켓 조립 격납고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무언가를 설명하고 있다./UPI·연합뉴스
미국은 북한과 러시아의 무기 거래에 대응해 모든 조치를 취해 응분의 책임과 대가를 치르게 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은 13일(현지시간) 팟캐스트 '세이브 더 월드' 인터뷰에서 북·러 정상회담에 따른 무기 거래와 관련, "우리는 다른 나라들과 협력하고 있으며 가능한 한 이(북·러 무기 거래)를 막기 위해 미국 독자적인 조치를 취하고 있다"며 "우리는 필요에 따라 대가와 책임을 부과할 수 있도록 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진행자는 블링컨 장관에게 '북·러 관계가 중대하고 우려스러울 정도로 진전됨에 따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북한산 포탄을 손에 넣고, 김정은 북한 정무위원장은 미사일·정찰위성 발사·핵 등 미국이 우려하는 러시아의 군사 기술을 얻을 수 있게 됐다'고 지적했다.

NORTH KOREA-RUSSIA-SUMMIT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3일(현지시간) 러시아 아무르주 보스토치니 우주기지에서 소유즈 로켓 발사대를 살펴보고 있다./UPI·연합뉴스
김정은과 푸틴은 이날 러시아 아무르주 보스토치니 우주기지에서 만나 군사 등 다방면에서의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블링컨 장관은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의 반격과 서방세계의 제재 및 수출통제로 갈수록 절망적인 상황이 되고 있다며 군대와 무기의 교체 및 현대화를 위해 가능한 한 모든 방법을 모색해 이제 주로 북한과 이란에 기대를 걸고 있다고 진단했다.

이어 블링컨 장관은 이는 스타워즈에 나오는 여러 외계 생명체가 등장하는 술집 장면 같은 것으로 러시아의 절망을 말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NORTH KOREA-RUSSIA-SUMMIT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3일(현지시간) 러시아 아무르주 보스토치니 우주기지에서 악수를 나누고 있다./UPI·연합뉴스
블링컨 장관은 미국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용 군사력 강화나 러시아 제공 기술로 인한 북한의 혜택을 원치 않고, 이는 러시아-이란 간 관계에 대해서도 마찬가지라며 북·러 무기 교섭(relation)은 명백히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다수의 결의 위반으로 이는 나머지 세계로부터 양국을 더욱 고립시킬 것이라고 경고했다.

존 커비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략소통조정관은 이날 브리핑에서 김정은과 푸틴 회담과 관련, "급증하는 북·러 간 군사 관계에 대해 분명 우려를 가지고 있다"며 "북한의 군사 역량을 강화하는 어떤 합의든 확실히 우려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커비 조정관은 "만약 그들이 일종의 무기 거래를 추진하기로 결정하면 우리는 분명 그에 대해 조치를 취할 것이며, 적절히 대처할 것"이라며 "북한에는 미국과 국제사회로부터 분명히 후과가 있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