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곽재선 KG모빌리티 회장 “2026년 연 32만대 판매 목표…적자기업 오명 벗겠다”

곽재선 KG모빌리티 회장 “2026년 연 32만대 판매 목표…적자기업 오명 벗겠다”

기사승인 2023. 09. 21. 15: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25년 친환경차 풀라인업 완성…매년 전기차 출시
버스 라인업도 확대…연간 1000대 판매할 것
KG_모빌리티_곽재선_회장_4
곽재선 KG그룹 회장이 21일 서울 중구 KG타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로드맵을 발표하고 있다./KG모빌리티
KG모빌리티가 친환경 및 지속가능성을 위한 단계적 로드맵을 발표했다. 2025년까지 친환경차 풀라인업을 완성하고 자율주행, 소프트웨어 중심 차량(SDV) 기술 발전을 위한 투자를 확대해 미래 모빌리티 기업으로 도약한다는 목표다.

KG모빌리티는 곽재선 회장 취임 1년을 맞아 21일 서울 중구 KG타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미래 발전전략을 발표했다. 간담회에는 곽 회장을 비롯해 정용원 대표이사, 선목래 노조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곽 회장은 인사말에서 "취임 후 지난 1년은 판매 물량 증대와 흑자 전환, 업계 최초 임단협 타결 등 협력적 노사 관계를 바탕으로 KG모빌리티의 성장 가능성을 확인할 수 있는 시간이었다"며 "앞으로 차별화된 상품 개발과 통합 모빌리티 서비스 제공을 통해 고객들에게 가치 있는 삶을 지원하는 기업으로 성장할 것"라고 강조했다.

KG모빌리티는 지난 20일 출시한 토레스 EVX를 시작으로 오는 2026년까지 매년 전기차를 출시한다는 계획이다. 구체적으로 2024~2025년에는 토레스 EVX 기반 전기 픽업트럭 'O100'과 코란도의 외모를 차용한 'KR10'를, 2026년에는 대형 전기 스포츠유틸리티차(SUV)인 'F100'을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전기버스 전문회사인 에디슨모터스를 필두로 다양한 전기버스 모델을 추가하는 등 상용차 라인업도 확대한다. 내년 9m급 중형 버스를, 2025~2026년에는 6m급 중형 버스와 11m급 대형 버스를 출시한다는 계획이다. KG모빌리티는 에디슨모터스 인수 작업을 마치는 대로 회사를 정상화한 뒤 동남아시아 시장에 진출한다는 구상이다.

곽 회장은 "매년 (내연기관) 버스 수요의 50% 이상이 전기버스로 전환된다면 연간 5000대 이상의 전기버스 수요가 있을 것"이라며 "이 중 9m급과 11m급 버스 시장은 연간 합산 2400대로, 우리가 (시장 점유율의) 30% 이상을 가져와 연간 약 1000대를 판매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자율주행과 관련 서비스의 다각화를 위한 투자도 이어간다. 자율주행 기술 고도화를 지속적으로 추진해 단기간 내 고속도로에서 자율주행이 가능한 레벨3 수준으로 끌어올리고, 내년에는 레벨4 수준의 로보택시 서비스를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이날 KG모빌리티는 2026년까지 내수 12만 대, 수출 10만 대, 반조립제품(CKD) 10만 대 등 연간 판매량을 합산 32만 대까지 늘리겠다는 목표도 제시했다. 이를 위해 생산라인을 확장하는 한편 독일에 직영 판매법인을 설립하는 등 해외 네트워크를 강화하겠다는 방침이다.

곽 회장은 "KG모빌리티가 다시는 적자기업이라는 오명을 쓰지 않도록 하겠다는 게 내 다짐"이라며 "국내외에서 우리 회사에 대한 기대가 크다는 것을 느끼고 있고, 그에 발맞춰 노력하고 있다. 시간이 지날수록 좋은 결과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