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백악관, 팔레스타인인 자결권 대원칙과 4대 불가, 하나의 추진 원칙 제시

백악관, 팔레스타인인 자결권 대원칙과 4대 불가, 하나의 추진 원칙 제시

기사승인 2023. 11. 13. 07: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팔레스타인인의 '자결권' 대원칙 제시
이스라엘의 재점령·영토 축소 등 4대 불가 원칙
팔레스타인 자치정부, 가지지구 통치 원칙 놓고 이스라엘과 조정 불가피
바이든 네타냐후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왼쪽)가 10월 18일(현지시간) 이스라엘 텔아비브 벤구리온 공항에 도착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포옹하고 있다./AP·연합뉴스
미국 백악관은 12일(현지시간) 이스라엘이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를 소탕한 후 진행될 가자지구 미래상과 관련해 팔레스타인인의 자결권이라는 대원칙과 4대 불가 원칙, 그리고 하나의 추진 원칙을 제시했다.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은 이날 방영된 미국 CBS '페이스더네이션(Face the Nation)' 인터뷰에서 '포스트 하마스' 가자지구 미래상에 대한 미국 정부의 기본 원칙과 관련, "궁극적으로 팔레스타인인의 미래, 누가 그들을 통치할지를 결정하는 것은 그들에 달려있고, 미국은 그 과정을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ISRAEL-PALESTINIANS/GAZA
팔레스타인인들이 12일(현지시간) 팔레스타인 가자지구 북부에서 남부로 피난하고 있다./로이터·연합뉴스
◇ 미 백악관, 팔레스타인인의 '자결권' 대원칙 제시

요르단강 서안지구와 가자지구에 대한 미래를 팔레스타인인들이 자주적으로 결정할 것이라는 대원칙을 제시한 것이다. 이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지난달 18일 이스라엘 텔아비브에서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에게 제시한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의 평화적 공존 구상인 '두 국가 해법'의 연장선상에 있는 것으로 해석된다.

존 커비 백악관 NSC 전략소통조정관도 이날 MSNBC 인터뷰에서 "우리가 지지하는 것은 팔레스타인인들의 목소리와 투표, 자결권을 포함하는 일종의 장기적 거버넌스(통치 체제)"라고 말했다.

블링컨, 아바스 수반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부 장관(왼쪽)이 5일(현지시간) 요르단강 서안지구에서 마무드 아바스 팔레스타인 자치정부(PA) 수반과 악수를 하고 있다./로이터·연합뉴스
◇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가자지구 미래 4대 불가 원칙 제시
이스라엘의 재점령·팔레스타인인의 강제 이주·미래 테러주의 기지로 활용·영토 축소 불가

아울러 설리번 보좌관은 토니 블링컨 국무부 장관이 지난주 제시했다며 이는 △이스라엘의 재점령 △ 팔레스타인인의 강제 이주 △ 미래 테러주의 기지로 활용 △ 영토(territory) 축소 등 4대 불가 원칙을 제시했다.

◇ 설리번 "팔레스타인 자치정부, 서안·가자지구 통합 통치하길 원해"

이와 함께 설리번 보좌관은 팔레스타인 자치정부가 가자지구를 통치해야 한다는 구상도 재확인했다.

그는 "블링컨 장관이 궁극적으로 우리는 서안지구와 가자가 팔레스타인인의 리더십 아래에서 다시 연결되고, 통제가 통일되는 것을 보길 원한다고 말했다"며 "팔레스타인 자치정부(PA)가 서안지구의 현 지도부"라고 상기했다.

이 구상은 네타냐후 총리가 정면으로 거부해 향후 조정이 불가피해 보인다.

ISRAEL-PALESTINIANS/NETANYAHU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왼쪽)와 요아브 갈란트 국방부 장관이 10월 28일(현지시간) 이스라엘 텔아비브 키르야 군사기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로이터·연합뉴스
◇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 "하마스도, 팔레스타인 자치정부도 가자지구에서 없을 것...전반적 보안, 무기한 책임"
코헨 외무장관 "가자지구, 국제적 연합 또는 가자 정치 지도자들에 통치 책임 이양 검토"

네타냐후 총리는 전날 가자지구에 대한 통치와 관련한 질문에 "하마스도, 팔레스타인 자치정부도 없을 것"이라며 어떤 경우에도 보안 통제권을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네타냐후 총리는 지난 6일에도 "가자지구에 대한 전반적 보안을 무기한 책임질 것"이라고 했다.

요아브 갈란트 이스라엘 국방부 장관도 7일 하마스 소탕 전쟁이 끝난 뒤 이스라엘이 가자지구를 통치하지 않을 것이지만 필요하면 가자지구에 군대를 주둔시키고, 출입을 엄격하게 통제할 수 있다고 말했다.

가자지구를 통치하지는 않겠지만 보안 통제를 지속하겠다는 것이다.

보다 자세한 이스라엘 정부의 구상은 엘리 코헨 외무부 장관의 발언에서 찾을 수 있다.

코헨 장관은 7일 미국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 인터뷰에서 이스라엘이 가자지구에 민간 정부를 세울 의향이 없다며 미국·유럽연합(EU)·이슬람 다수 국가를 포함한 국제적 연합 또는 가자지구 정치 지도자들에게 통치 책임을 넘기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한 바 있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