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삼정KPMG “간편결제 시장 경쟁 치열···소비자 혜택·서비스 차별화해야”

삼정KPMG “간편결제 시장 경쟁 치열···소비자 혜택·서비스 차별화해야”

기사승인 2023. 11. 22. 10:3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간편결제 무한경쟁 시대, 왕관을 거머쥘 승자는?' 보고서 발간
올해 간편결제 일 평균 8451억원…전년 대비 16.9%↑
빅테크, BNPL부터 대환대출까지···비즈니스 확장
삼정
삼정KPMG는 22일 '간편결제 무한경쟁 시대, 왕관을 거머쥘 승자는?' 보고서를 통해 "빅테크, 핀테크 기업뿐만 아니라 휴대폰 제조사, 유통, 배달, 통신 등 비금융업자들까지 국내 간편결제 생태계에서 활약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국내 간편결제 이용 실적은 2023년 상반기 중 일평균 2628만 건, 8451억 원에 이른다.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3.4%, 16.9% 증가한 규모다.

간편결제 서비스 방식은 상반기 기준 신용카드(61.3%), 선불금(32.7%), 계좌(6.0%) 순이다. 카드 및 계좌에 연동해 미리 충전한 선불금을 이용하는 비중이 지속 확대되는 모습이다.

또한 국내 간편결제 서비스 제공업자 중 전자금융업자는 37개사, 휴대폰 제조사는 3개사로 72.8%를 차지했다. 비금융업자의 활동이 두드러졌다.

국내 간편결제 시장의 다섯 가지 주요 이슈로 △경쟁 심화 △오프라인 접점 확대 △비즈니스 확장 △지급방식 변화 △전략 이원화가 제시됐다.

국내 간편결제 서비스는 휴대폰 제조사, 전자금융업자, 금융사가 제공하는 서비스로 나뉜다.

비금융기업의 금융업 진출이 가속화되면서 다양한 기업들이 각축전을 벌이고 있다. 올 3월부터 애플페이가 국내에서 정식 서비스를 개시하면서 카드사들의 '오픈페이' 출범, QR코드 공동 결제망 구축 등 국내 간편결제 시장 경쟁이 가속화되는 양상이다.

또 오프라인 접점 확대가 있다. 전자상거래(이커머스) 시장의 주요 결제 수단으로 안착한 간편결제는 더 많은 거래액과 결제 데이터가 생성되는 오프라인으로 확장하고 있다. 삼성페이와 네이버페이, 편의점 CU와 토스, 카카오페이와 오케이포스 등 주요 간편결제 제공 기업들은 파트너십 체결, 지분 투자 등을 통해 오프라인 생태계 확장에 노력 중이다.

이에 더해 네이버페이, GLN, 제로페이 등은 국내외 여행객들의 결제 편의성 확보를 위해 시스템을 구축하고 가맹점을 확보한다.

빅테크를 중심으로 금융 이력 부족자(Thin Filer)에게 소액 신용을 부여하는 BNPL(Buy Now, Pay Later) 서비스 등 비즈니스가 확장되고 있다. 자체 개발한 대안 신용평가모델을 발전시키며 금융 마이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대환대출 서비스까지 확장 중이다. 충성 고객을 가늠하는 대표 서비스로 자리매김한 선불전자지급수단 서비스 또한 꾸준히 성장하고 있다.

지급 방식에도 변화가 나타난다. 모바일·PC 등을 이용한 대금 지급 중 간편결제 이용 비중은 사용자의 편의성 선호 등으로 지속 확대 중이다. 애플페이 한국 진출로 인한 관련 단말기 보급 확대, 소비자 선호 증가 등으로 최근 들어 국내 카드사에서 콘택트리스(비접촉 결제) 카드를 잇따라 출시하고 있다.

마지막으로 간편결제 시장의 경쟁도가 높아지면서 '선택과 집중'에 따라 본업에 집중하거나 새롭게 시장에 진입하는 전략으로 이원화되는 모습도 보인다. SSG페이, 미래에셋페이, LG페이 등은 수익성 저하 또는 연관 사업 종료 등에 따라 간편결제 사업을 정리하고 있는 반면, 현대자동차, 무신사, 스마일게이트 등은 기본 비즈니스와의 시너지 강화 일환으로 간편결제 서비스를 탑재하고 있다.

삼정KPMG 핀테크산업 리더 조재박 부대표는 "포화상태에 이른 국내 간편결제 시장에서 고객 접점 확대 및 서비스 차별화가 중요하며, 이를 위해 생태계 확장을 위한 전략적 협업과 투자, 국내외 소비자의 결제 편의성 증진, 후불결제 및 대환대출 등 서비스 확장을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커머스 시장에서 성공적으로 안착한 간편결제사들이 오프라인으로 진출하는 것은 자연스러운 현상이며, 소비자들이 원하는 간편결제 편리성과 혜택을 기반으로 부정결제 및 개인정보 유출에 대비한 장치 마련과 건전성 강화에도 힘써야 한다"고 강조했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