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尹 “국빈방문 마지막 밤…내일부터 한·영 더 밝은 미래 열어갈 것”

尹 “국빈방문 마지막 밤…내일부터 한·영 더 밝은 미래 열어갈 것”

기사승인 2023. 11. 23. 11:3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런던금융특구 시장과 만찬…이재용·구광모 등 참석
건배하는 윤석열 대통령
영국을 국빈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이 22일(현지시간) 런던 금융특구 길드홀에서 열린 런던금융특구 시장 주최 만찬에서 마이클 마이넬리 런던금융특구 시장 등과 건배하고 있다./연합뉴스
영국을 국빈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은 22일(현지시간) "오늘이 영국 국빈방문의 마지막 밤이지만, 내일부터 한국과 영국이 함께 더 밝은 미래를 열어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런던금융특구의 본청인 길드홀에서 열린 마이클 마이넬리 런던금융특구 시장 주최 만찬에 참석해 이번 국빈 방문을 계기로 채택한 '다우닝가 합의'를 언급하며 양국의 우정과 무궁한 발전을 위해 건배를 제안했다.

3시간가량 진행된 이날 만찬에는 400여명이 참석했다.

우리 측에서는 경제사절단으로 동행한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 조현준 효성그룹 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김동관 한화그룹 부회장 등 기업인들과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박진 외교부·이상민 행정안전부·방문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등 정부 인사들이 참석했다.

영국 측에서는 글로스터 공작 부부, 케미 베이드녹 기업통상부 장관을 비롯해 런던금융특구 시의원과 런던의 주요 경제·금융인들이 함께했다.

윤 대통령은 "한국전쟁에서 피로 맺어진 양국의 우정은 시간이 지날수록 더욱 진해지고 깊어지고 있다"며 "피로 맺은 우정과 보편적 가치를 공유하는 영국과 한국은 서로 신뢰할 수 있는 최적의 파트너가 될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이어 "대한민국은 전 세계에 민주주의·인권·법치라는 보편적 가치를 확산하는 데 선도적 역할을 수행한다"며 "영국이 지난 몇백년 동안 해왔던 것처럼 국제사회의 자유·평화·번영에 책임감 있게 기여하기 위해 나아가고 있다"고 덧붙였다.
의장대 사열하는 윤석열 대통령
영국을 국빈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이 22일(현지시간) 런던 금융특구 길드홀에서 열린 런던금융특구 만찬에서 의장대를 사열하고 있다. /연합뉴스
그러면서 윤 대통령은 "대한민국은 한국전쟁 때 활약한 '글로스터 연대' 같은 국제사회의 지원에 힘입어 전쟁의 상처를 극복하고 시장경제와 민주주의를 근간으로 자유와 평화를 통해 번영을 추구하고 있다"며 글로스터 공작에게 감사를 전했다.

또 윤 대통령은 국제사회가 직면한 복합위기, 물가 상승, 식량·에너지 위기, 금융시장 불안 등을 언급하며 "국제사회가 이러한 도전을 극복하고 보다 자유롭고 번영할 수 있도록 한국과 영국은 긴밀히 협력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마이넬리 시장은 "오늘 '김치의 날'을 축하한다"며 "국왕 폐하도 지난주 런던 한인타운에서 김치를 선물 받고 김치 팬이 됐다고 한다"고 말했다.

또 마이넬리 시장은 "케이팝 그룹 블랙핑크는 어제 버킹엄궁에 왔는데 정말 아름다웠다"며 "우리는 점점 'K 세상'에 살아간다"고 말했다.

특히 그는 가족이 한국 드라마 '호텔 델루나', '사랑의 불시착',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등을 좋아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마이넬리 시장은 서울과 부산이 글로벌 금융센터 지수에서 11위·33위라고 언급하며 "한국이 K팝 순위처럼 점점 차트에서 순위가 올라가고 있다"고 말했다.
건배하는 김건희 여사와 글로스터 공작
영국을 국빈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가 22일(현지시간) 런던 금융특구 길드홀에서 열린 런던금융특구 시장 주최 만찬에서 글로스터 공작과 건배하고 있다./연합뉴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